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국감 후반기, 여야 총력전…안전 이슈 재부상
입력 2014.10.20 (07:10) 수정 2014.10.20 (08:03)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국정감사가 이번 주 후반기로 들어서면서 정국 주도권을 잡기 위한 여야의 기싸움은 더욱 거세질 것으로 보입니다.

지난주 세월호 참사에 대한 국감으로 일단락될 것으로 보였던 '안전' 이슈가 판교 공연장 사고로 인해 전면으로 재부상했습니다.

김기흥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새누리당은 오늘 관련 상임위인 국토위원과 안전행정위원들이 연석 회의를 엽니다.

부실 공사나 설계 여부 등 환풍구의 전반적인 문제점을 점검하기로 했습니다.

새누리당은 남은 국감도 민생을 안정시키는 등에 초점을 맞출 방침입니다.

하지만 야당의 정부 책임론 제기는 적극 반박하기로 했습니다.

<녹취> 권은희(새누리당 대변인) : "안전문제가 중요 이슈로 부각될 것으로 예상하지만 정쟁이 아닌 정책 국감, 대안 국감을 해 주시길 부탁드립니다."

새정치민주연합은 세월호 참사 후 여섯달 만에 일어난 판교 공연장 사고를 '후진국형 참사'로 규정했습니다.

<녹취> 우윤근(새정치민주연합 원내대표) : "안전불감증이 만들어 낸 참사 인간의 존엄과 생명이 너무도 허망하게 무너져 가고있는 대한민국의 슬픈 현실을 봤습니다."

새정치연합은 안전사회 추진단을 구성해 재난 안전 등을 집중 점검하기로 했습니다.

필요할 경우 국회에서 관련 입법도 적극 추진할 방침입니다.

국정감사 후반기에 안전 문제가 다시 쟁점으로 떠오르면서 여야 모두 국민들의 불안감을 해소하는데 주력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기흥입니다.
  • 국감 후반기, 여야 총력전…안전 이슈 재부상
    • 입력 2014-10-20 07:11:54
    • 수정2014-10-20 08:03:40
    뉴스광장
<앵커 멘트>

국정감사가 이번 주 후반기로 들어서면서 정국 주도권을 잡기 위한 여야의 기싸움은 더욱 거세질 것으로 보입니다.

지난주 세월호 참사에 대한 국감으로 일단락될 것으로 보였던 '안전' 이슈가 판교 공연장 사고로 인해 전면으로 재부상했습니다.

김기흥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새누리당은 오늘 관련 상임위인 국토위원과 안전행정위원들이 연석 회의를 엽니다.

부실 공사나 설계 여부 등 환풍구의 전반적인 문제점을 점검하기로 했습니다.

새누리당은 남은 국감도 민생을 안정시키는 등에 초점을 맞출 방침입니다.

하지만 야당의 정부 책임론 제기는 적극 반박하기로 했습니다.

<녹취> 권은희(새누리당 대변인) : "안전문제가 중요 이슈로 부각될 것으로 예상하지만 정쟁이 아닌 정책 국감, 대안 국감을 해 주시길 부탁드립니다."

새정치민주연합은 세월호 참사 후 여섯달 만에 일어난 판교 공연장 사고를 '후진국형 참사'로 규정했습니다.

<녹취> 우윤근(새정치민주연합 원내대표) : "안전불감증이 만들어 낸 참사 인간의 존엄과 생명이 너무도 허망하게 무너져 가고있는 대한민국의 슬픈 현실을 봤습니다."

새정치연합은 안전사회 추진단을 구성해 재난 안전 등을 집중 점검하기로 했습니다.

필요할 경우 국회에서 관련 입법도 적극 추진할 방침입니다.

국정감사 후반기에 안전 문제가 다시 쟁점으로 떠오르면서 여야 모두 국민들의 불안감을 해소하는데 주력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기흥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