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LG, 16안타로 첫 승…오늘 2차전
입력 2014.10.20 (07:23) 수정 2014.10.20 (08:03)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LG와 NC의 프로야구 준플레이오프 1차전으로 가을 야구가 화려한 막을 올렸습니다.

만원 관중의 열띤 응원 속에 LG가 최경철의 석 점 홈런 등 장단 16안타를 몰아치며 대승을 거뒀습니다.

박선우 기자가 전합니다.

<리포트>

야구 팬들의 기나긴 행렬이 보여주듯 마산 야구장은 처음 맞는 가을 야구로 축제 분위기였습니다.

파란 물결을 이룬 NC 팬들과 서울에서 멀리 원정 온 LG 팬들 모두 열띤 응원전을 펼쳤습니다.

<인터뷰> 손희정(NC팬/창원시 의창구) : "열심히 해 여기까지 와 기쁘고요. 이왕 우승까지 했으면!"

<인터뷰> 이유미(LG팬/서울 강남구) : "표도 어렵게 구했는데 너무 좋고요. 멀리 온 보람이 있네요."

극적으로 4강에 오른 LG의 상승세는 준플레이오프에서도 이어졌습니다.

등번호 7번 이병규의 2타점 2루타에 이어 이진영의 적시타까지 터지며 NC 선발 이재학을 1회에 강판시켰습니다.

포수 최경철은 생애 첫 포스트시즌 타석에서 승부에 쐐기를 박는 석 점 홈런을 터트렸습니다.

1회에만 여섯 점을 뽑아낸 LG는 장단 16안타를 몰아치며 NC에 13대 4 대승을 거뒀습니다.

<인터뷰> 양상문 : "경철이가 제 데뷔전때 홈런 쳤는데 가을 야구 데뷔전 때도 쳐주네요."

1차전 승리 팀이 플레이오프에 오를 확률이 80퍼센트가 넘는 가운데 두 팀 모두 오늘 2차전도 양보없는 승부를 다짐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박선우입니다.
  • LG, 16안타로 첫 승…오늘 2차전
    • 입력 2014-10-20 07:26:09
    • 수정2014-10-20 08:03:44
    뉴스광장
<앵커 멘트>

LG와 NC의 프로야구 준플레이오프 1차전으로 가을 야구가 화려한 막을 올렸습니다.

만원 관중의 열띤 응원 속에 LG가 최경철의 석 점 홈런 등 장단 16안타를 몰아치며 대승을 거뒀습니다.

박선우 기자가 전합니다.

<리포트>

야구 팬들의 기나긴 행렬이 보여주듯 마산 야구장은 처음 맞는 가을 야구로 축제 분위기였습니다.

파란 물결을 이룬 NC 팬들과 서울에서 멀리 원정 온 LG 팬들 모두 열띤 응원전을 펼쳤습니다.

<인터뷰> 손희정(NC팬/창원시 의창구) : "열심히 해 여기까지 와 기쁘고요. 이왕 우승까지 했으면!"

<인터뷰> 이유미(LG팬/서울 강남구) : "표도 어렵게 구했는데 너무 좋고요. 멀리 온 보람이 있네요."

극적으로 4강에 오른 LG의 상승세는 준플레이오프에서도 이어졌습니다.

등번호 7번 이병규의 2타점 2루타에 이어 이진영의 적시타까지 터지며 NC 선발 이재학을 1회에 강판시켰습니다.

포수 최경철은 생애 첫 포스트시즌 타석에서 승부에 쐐기를 박는 석 점 홈런을 터트렸습니다.

1회에만 여섯 점을 뽑아낸 LG는 장단 16안타를 몰아치며 NC에 13대 4 대승을 거뒀습니다.

<인터뷰> 양상문 : "경철이가 제 데뷔전때 홈런 쳤는데 가을 야구 데뷔전 때도 쳐주네요."

1차전 승리 팀이 플레이오프에 오를 확률이 80퍼센트가 넘는 가운데 두 팀 모두 오늘 2차전도 양보없는 승부를 다짐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박선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