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서울메트로, 1회용 교통카드 보증금 3천만 원 횡령”
입력 2014.10.20 (07:42) 수정 2014.10.20 (17:12) 연합뉴스
서울메트로 역무원들이 1회용 교통카드 보증금을 부정하게 환급받아 총 3천만원을 횡령한 것으로 드러났다.

20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김태원(새누리당) 의원이 서울시로부터 받은 자료를 보면 2009년 5월부터 올해 6월까지 지하철 1∼4호선을 운영하는 서울메트로 직원 112명이 54개 역에서 1회용 교통카드 보증금 3천17만원을 빼돌린 것으로 확인됐다.

역별로는 서울역이 1천561만원으로 횡령액이 가장 컸고 이어 잠실역(435만원), 홍대입구역(429만원), 왕십리역(131만원) 순이었다.

서울시는 공금을 횡령한 112명과 관리감독자 70명 등 총 182명에게 징계처분을 했지만, 이 중 89%인 162명이 견책, 경고, 주의 등 경징계를 받았다.

보증금을 횡령한 역무원들은 교통카드 보증금을 돌려받지 않는 시민이 많다는 점을 악용했다.

실제 회수되지 않은 1회용 지하철 교통카드의 보증금은 5년 6개월간 75억 7천824만원에 달했다.

김 의원은 "매표 무인화를 실현하려고 1회용 교통카드 보증금제를 시행했지만 미반환 보증금이 늘고 있고 장애인과 노인 등은 1회용 교통카드 발권이 어렵다고 호소해 개선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 “서울메트로, 1회용 교통카드 보증금 3천만 원 횡령”
    • 입력 2014-10-20 07:42:52
    • 수정2014-10-20 17:12:13
    연합뉴스
서울메트로 역무원들이 1회용 교통카드 보증금을 부정하게 환급받아 총 3천만원을 횡령한 것으로 드러났다.

20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김태원(새누리당) 의원이 서울시로부터 받은 자료를 보면 2009년 5월부터 올해 6월까지 지하철 1∼4호선을 운영하는 서울메트로 직원 112명이 54개 역에서 1회용 교통카드 보증금 3천17만원을 빼돌린 것으로 확인됐다.

역별로는 서울역이 1천561만원으로 횡령액이 가장 컸고 이어 잠실역(435만원), 홍대입구역(429만원), 왕십리역(131만원) 순이었다.

서울시는 공금을 횡령한 112명과 관리감독자 70명 등 총 182명에게 징계처분을 했지만, 이 중 89%인 162명이 견책, 경고, 주의 등 경징계를 받았다.

보증금을 횡령한 역무원들은 교통카드 보증금을 돌려받지 않는 시민이 많다는 점을 악용했다.

실제 회수되지 않은 1회용 지하철 교통카드의 보증금은 5년 6개월간 75억 7천824만원에 달했다.

김 의원은 "매표 무인화를 실현하려고 1회용 교통카드 보증금제를 시행했지만 미반환 보증금이 늘고 있고 장애인과 노인 등은 1회용 교통카드 발권이 어렵다고 호소해 개선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