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30대 주부, 아파트서 투신…딸도 침대서 숨진 채 발견
입력 2014.10.20 (09:06) 수정 2014.10.20 (17:10) 연합뉴스
지난 19일 낮 12시 44분께 경기도 의정부시 한 아파트에서 이 모 씨가 21층 창문에서 떨어져 숨진 채 발견됐다.

이 씨의 22층 집에서는 이씨의 딸(4)이 숨진 채 발견됐다.

이 씨가 뛰어내린 21층과 22층 사이의 창문 밑에서 '애와 함께 화장해달라. 미안하다'는 내용으로 가족에게 남긴 A4 용지 1장 분량의 유서가 발견됐다.

사고 전 이 씨의 집에는 이 씨 모녀만 있었던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이 씨가 정신과 치료를 받은 적이 있는 점과 '아내가 우울증을 앓아왔다'는 남편의 진술을 토대로 정확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경찰은 이 씨 딸의 정확한 사인을 밝히기 위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시신 부검을 의뢰했다.
  • 30대 주부, 아파트서 투신…딸도 침대서 숨진 채 발견
    • 입력 2014-10-20 09:06:39
    • 수정2014-10-20 17:10:05
    연합뉴스
지난 19일 낮 12시 44분께 경기도 의정부시 한 아파트에서 이 모 씨가 21층 창문에서 떨어져 숨진 채 발견됐다.

이 씨의 22층 집에서는 이씨의 딸(4)이 숨진 채 발견됐다.

이 씨가 뛰어내린 21층과 22층 사이의 창문 밑에서 '애와 함께 화장해달라. 미안하다'는 내용으로 가족에게 남긴 A4 용지 1장 분량의 유서가 발견됐다.

사고 전 이 씨의 집에는 이 씨 모녀만 있었던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이 씨가 정신과 치료를 받은 적이 있는 점과 '아내가 우울증을 앓아왔다'는 남편의 진술을 토대로 정확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경찰은 이 씨 딸의 정확한 사인을 밝히기 위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시신 부검을 의뢰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