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15m 이글로 재역전’ 마틴, PGA 첫 우승컵
입력 2014.10.20 (09:11) 수정 2014.10.20 (09:17) 연합뉴스
벤 마틴(미국)이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슈라이너스 아동병원 오픈(총상금 620만 달러)에서 짜릿한 재역전승을 거뒀다.

마틴은 20일(한국시간) 미국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의 서머린 TPC(파71·7천255야드)에서 열린 대회 마지막 날 4라운드에서 버디 3개와 보기 2개, 이글 1개를 묶어 3언더파 68타를 기록했다.

최종합계 20언더파 264타의 성적을 낸 마틴은 2위 케빈 스트릴먼(미국)을 2타 차로 제치고 우승했다.

우승 상금 108만 달러(약 11억4천만원)를 받은 마틴은 배상문(28·캘러웨이)과 함께 2014-2015시즌 상금 부문 공동 선두에 올랐다.

3라운드까지 2위에 2타 앞선 단독 선두를 지킨 마틴은 이날 경기 막판까지 스트릴먼에게 역전을 허용하며 고전했다.

14번 홀(파3)까지 1타를 잃으면서 후반 9개 홀에서만 버디 5개를 몰아친 스트릴먼에게 1타 차 선두를 내준 것이다.

스트릴먼은 3라운드까지 마틴에게 5타나 뒤져 있던 선수였다. 그러나 전반에 1타를 줄인 스트릴먼은 12번 홀(파4) 버디를 시작으로 17번 홀(파3)까지 6개 홀에서 버디 5개를 쓸어담으며 단숨에 단독 선두로 나섰다.

마틴이 재역전에 성공한 것은 16번 홀(파5)이었다.

16번 홀에서 두 번째 샷을 홀 약 15m 거리에 올려놓은 마틴은 이글 퍼트에 성공하며 다시 1타 차 선두로 나서 오른손을 번쩍 치켜들었다.

게다가 18번 홀(파4)에서 약 2m 남짓한 거리의 버디 퍼트를 남겨 놓았던 스트릴먼이 파에 그치면서 마틴은 여유 있게 남은 두 홀을 치를 수 있게 됐다.

그는 마지막 18번 홀에서도 약 6m 버디 퍼트를 넣으며 첫 우승을 자축했다.

2011년부터 본격적으로 PGA 투어에서 활약한 마틴은 이번 대회 전까지 55개 대회에 출전했으나 지난 시즌 세 차례 3위에 오른 것이 개인 최고 성적이었다.

2부 투어인 웹닷컴 투어에서는 2013년에 두 차례 우승한 경력이 있다.

재미동포 존 허는 10언더파 274타로 공동 28위, 김민휘(22·신한금융그룹)는 7언더파 277타, 공동 49위로 대회를 마쳤다.
  • ‘15m 이글로 재역전’ 마틴, PGA 첫 우승컵
    • 입력 2014-10-20 09:11:53
    • 수정2014-10-20 09:17:52
    연합뉴스
벤 마틴(미국)이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슈라이너스 아동병원 오픈(총상금 620만 달러)에서 짜릿한 재역전승을 거뒀다.

마틴은 20일(한국시간) 미국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의 서머린 TPC(파71·7천255야드)에서 열린 대회 마지막 날 4라운드에서 버디 3개와 보기 2개, 이글 1개를 묶어 3언더파 68타를 기록했다.

최종합계 20언더파 264타의 성적을 낸 마틴은 2위 케빈 스트릴먼(미국)을 2타 차로 제치고 우승했다.

우승 상금 108만 달러(약 11억4천만원)를 받은 마틴은 배상문(28·캘러웨이)과 함께 2014-2015시즌 상금 부문 공동 선두에 올랐다.

3라운드까지 2위에 2타 앞선 단독 선두를 지킨 마틴은 이날 경기 막판까지 스트릴먼에게 역전을 허용하며 고전했다.

14번 홀(파3)까지 1타를 잃으면서 후반 9개 홀에서만 버디 5개를 몰아친 스트릴먼에게 1타 차 선두를 내준 것이다.

스트릴먼은 3라운드까지 마틴에게 5타나 뒤져 있던 선수였다. 그러나 전반에 1타를 줄인 스트릴먼은 12번 홀(파4) 버디를 시작으로 17번 홀(파3)까지 6개 홀에서 버디 5개를 쓸어담으며 단숨에 단독 선두로 나섰다.

마틴이 재역전에 성공한 것은 16번 홀(파5)이었다.

16번 홀에서 두 번째 샷을 홀 약 15m 거리에 올려놓은 마틴은 이글 퍼트에 성공하며 다시 1타 차 선두로 나서 오른손을 번쩍 치켜들었다.

게다가 18번 홀(파4)에서 약 2m 남짓한 거리의 버디 퍼트를 남겨 놓았던 스트릴먼이 파에 그치면서 마틴은 여유 있게 남은 두 홀을 치를 수 있게 됐다.

그는 마지막 18번 홀에서도 약 6m 버디 퍼트를 넣으며 첫 우승을 자축했다.

2011년부터 본격적으로 PGA 투어에서 활약한 마틴은 이번 대회 전까지 55개 대회에 출전했으나 지난 시즌 세 차례 3위에 오른 것이 개인 최고 성적이었다.

2부 투어인 웹닷컴 투어에서는 2013년에 두 차례 우승한 경력이 있다.

재미동포 존 허는 10언더파 274타로 공동 28위, 김민휘(22·신한금융그룹)는 7언더파 277타, 공동 49위로 대회를 마쳤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