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여 골프 2018 국가대항전, 한국서 열린다
입력 2014.10.20 (09:37) 수정 2014.10.20 (13:44) 연합뉴스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가 주관하는 국가대항전 '인터내셔널 크라운'이 2018년 한국에서 열린다.

LPGA 투어 사무국은 20일 서울 중구 롯데호텔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4년간 타이틀 스폰서로 미국의 안전 시스템 인증기업인 UL을 선정하고 2018년 대회를 한국에서 개최한다고 발표했다.

한국에서 열리는 대회의 골프장은 아직 결정되지 않았다.

LPGA 투어의 마이크 완 커미셔너는 "한국은 골프팬의 엄청난 지원과 함께 지난 세월 동안 열렸던 LPGA 대회를 통해 여성골프계에 확실한 모델로 자리잡았다"며 "이러한 점 때문에 한국을 인터내셔널 크라운 개최지를 선정하는데 가장 먼저 떠올릴 수밖에 없었다"고 말했다.

LPGA는 이와 함께 2016년 열리는 제2회 대회를 미국 시카고의 리치 하베스트 팜스 골프장에서 개최한다고 발표했다.

제1회 인터내셔널 크라운은 한국, 미국, 일본 등 8개국이 참가한 가운데 지난 7월 미국 메릴랜드주에서 개최됐다. 이 대회에서 한국은 3위에 그쳤고, 우승트로피는 스페인이 가져갔다.

완 커미셔너는 "2회와 3회 대회도 첫 대회와 마찬가지로 총 8개국, 32명의 선수가 조별리그 뒤 싱글매치 플레이로 우승팀을 가리는 방식으로 열린다"며 "다만 세계랭킹으로 출전 선수를 정하는 시기는 변동될 수 있다"고 말했다.
  • 여 골프 2018 국가대항전, 한국서 열린다
    • 입력 2014-10-20 09:37:50
    • 수정2014-10-20 13:44:55
    연합뉴스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가 주관하는 국가대항전 '인터내셔널 크라운'이 2018년 한국에서 열린다.

LPGA 투어 사무국은 20일 서울 중구 롯데호텔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4년간 타이틀 스폰서로 미국의 안전 시스템 인증기업인 UL을 선정하고 2018년 대회를 한국에서 개최한다고 발표했다.

한국에서 열리는 대회의 골프장은 아직 결정되지 않았다.

LPGA 투어의 마이크 완 커미셔너는 "한국은 골프팬의 엄청난 지원과 함께 지난 세월 동안 열렸던 LPGA 대회를 통해 여성골프계에 확실한 모델로 자리잡았다"며 "이러한 점 때문에 한국을 인터내셔널 크라운 개최지를 선정하는데 가장 먼저 떠올릴 수밖에 없었다"고 말했다.

LPGA는 이와 함께 2016년 열리는 제2회 대회를 미국 시카고의 리치 하베스트 팜스 골프장에서 개최한다고 발표했다.

제1회 인터내셔널 크라운은 한국, 미국, 일본 등 8개국이 참가한 가운데 지난 7월 미국 메릴랜드주에서 개최됐다. 이 대회에서 한국은 3위에 그쳤고, 우승트로피는 스페인이 가져갔다.

완 커미셔너는 "2회와 3회 대회도 첫 대회와 마찬가지로 총 8개국, 32명의 선수가 조별리그 뒤 싱글매치 플레이로 우승팀을 가리는 방식으로 열린다"며 "다만 세계랭킹으로 출전 선수를 정하는 시기는 변동될 수 있다"고 말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