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에볼라 바이러스’ 확산 비상
“의료 봉사는 천직” 에볼라 완치 간호사 아프리카 복귀
입력 2014.10.20 (09:44) 수정 2014.10.20 (16:25) 국제
아프리카에서 의료 봉사 도중 에볼라 바이러스에 감염됐다가 완치된 영국인 남자 간호사 윌리엄 풀리가 다시 시에라리온의 봉사현장으로 돌아갔다고 영국 BBC 방송이 보도했습니다.

풀리 씨는 현지시간 오늘부터 '킹스헬스파트너스' 팀과 함께 시에라리온 수도 프리타운의 코넛 병원에서 의료봉사를 할 예정입니다.

풀리 씨는 진짜 긴급한 상황이 서아프리카에서 벌어지고 있다며 현장으로 돌아가 무고한 죽음을 막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자 한다고 말했습니다.

첫 영국인 에볼라 감염 환자인 풀리는 지난 8월 런던 로열프리병원으로 옮겨져 실험단계 에볼라 치료제인 '지맵'을 투여받고 회복됐습니다.
  • “의료 봉사는 천직” 에볼라 완치 간호사 아프리카 복귀
    • 입력 2014-10-20 09:44:08
    • 수정2014-10-20 16:25:59
    국제
아프리카에서 의료 봉사 도중 에볼라 바이러스에 감염됐다가 완치된 영국인 남자 간호사 윌리엄 풀리가 다시 시에라리온의 봉사현장으로 돌아갔다고 영국 BBC 방송이 보도했습니다.

풀리 씨는 현지시간 오늘부터 '킹스헬스파트너스' 팀과 함께 시에라리온 수도 프리타운의 코넛 병원에서 의료봉사를 할 예정입니다.

풀리 씨는 진짜 긴급한 상황이 서아프리카에서 벌어지고 있다며 현장으로 돌아가 무고한 죽음을 막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자 한다고 말했습니다.

첫 영국인 에볼라 감염 환자인 풀리는 지난 8월 런던 로열프리병원으로 옮겨져 실험단계 에볼라 치료제인 '지맵'을 투여받고 회복됐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