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대법원, 이름에 사용하는 한자 8천여자로 확대
입력 2014.10.20 (11:01) 사회
대법원은 오늘 출생신고 등 이름에 사용할 수 있는 인명용 한자를 모두 8천 142자로 확대하는 내용의 규칙 개정안을 입법예고하고 내년부터 시행한다고 밝혔습니다.

1990년 호적법 개정으로 인명용 한자 제한 규정이 신설되면서 대법원은 그동안 8차례의 규칙 개정을 통해 5천761자의 인명용 한자를 지정해왔습니다.

과거 출생신고 당시 비인명용 한자를 사용해 가족관계등록부에 한글 이름만 기재한 사람도 이번 규칙으로 인명용 한자가 추가되면 보완신고를 통해 한자이름을 기재할 수 있습니다.
  • 대법원, 이름에 사용하는 한자 8천여자로 확대
    • 입력 2014-10-20 11:01:38
    사회
대법원은 오늘 출생신고 등 이름에 사용할 수 있는 인명용 한자를 모두 8천 142자로 확대하는 내용의 규칙 개정안을 입법예고하고 내년부터 시행한다고 밝혔습니다.

1990년 호적법 개정으로 인명용 한자 제한 규정이 신설되면서 대법원은 그동안 8차례의 규칙 개정을 통해 5천761자의 인명용 한자를 지정해왔습니다.

과거 출생신고 당시 비인명용 한자를 사용해 가족관계등록부에 한글 이름만 기재한 사람도 이번 규칙으로 인명용 한자가 추가되면 보완신고를 통해 한자이름을 기재할 수 있습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