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정부 “경찰 동원 대북전단 저지, 우리 입장과 안 맞아”
입력 2014.10.20 (11:48) 수정 2014.10.20 (15:13) 정치
정부는 민간단체의 대북전단 살포를 물리적으로 저지할 수 없다는 입장을 거듭 확인했습니다.

임병철 통일부 대변인은 오늘 정례 브리핑에서 경찰력을 동원한 저지는 우리 정부 입장과 맞지 않다고 말했습니다.

임 대변인은 과거에 경찰이 현장에 나간 것도 국민의 생명과 재산의 위험을 방지하기 위해 필요한 안전조치를 취하기 위한 것이었다며, 대북전단 살포를 제한하기 위해 안전조치를 취한 것은 아니라고 설명했습니다.

임 대변인은 이어 오는 25일로 예정된 민간단체의 대북전단 살포 계획과 관련해 해당 단체에게 신중하고 현명하게 대처해 달라는 입장을 계속 전달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 정부 “경찰 동원 대북전단 저지, 우리 입장과 안 맞아”
    • 입력 2014-10-20 11:48:24
    • 수정2014-10-20 15:13:41
    정치
정부는 민간단체의 대북전단 살포를 물리적으로 저지할 수 없다는 입장을 거듭 확인했습니다.

임병철 통일부 대변인은 오늘 정례 브리핑에서 경찰력을 동원한 저지는 우리 정부 입장과 맞지 않다고 말했습니다.

임 대변인은 과거에 경찰이 현장에 나간 것도 국민의 생명과 재산의 위험을 방지하기 위해 필요한 안전조치를 취하기 위한 것이었다며, 대북전단 살포를 제한하기 위해 안전조치를 취한 것은 아니라고 설명했습니다.

임 대변인은 이어 오는 25일로 예정된 민간단체의 대북전단 살포 계획과 관련해 해당 단체에게 신중하고 현명하게 대처해 달라는 입장을 계속 전달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