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3분기 주택 거래 작년보다 67% 증가…아파트 주도
입력 2014.10.20 (14:05) 수정 2014.10.20 (16:52) 연합뉴스
올해 3분기 주택 거래량이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70% 가까이 급증했다. 정부의 부동산 시장 활성화 정책이 일단 시장을 자극하는 소기의 성과는 거두고 있는 것으로 여겨진다.

부동산써브는 20일 국토교통부 실거래가를 분석한 결과 3분기 주택(단독·다가구·다세대·연립·아파트) 거래량이 총 23만9천9건으로 작년 3분기(14만2천927건)보다 67%(9만6천82건) 증가했다고 밝혔다.

올해 주택 거래량은 2·26 전월세 임대소득 과세 방침 발표로 매수 심리가 가라앉으며 줄어들었다가 7·24, 9·1 대책 등 규제 완화 정책이 발표되면서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지역별로는 울산이 7천852건으로 작년 같은 기간보다 105%(4천20건) 증가해 거래량이 가장 많이 늘었다. 서울도 주택거래가 1만6천831건(91%)나 증가했다.

이어 광주(9천402건·82%↑), 경남(1만7천280건·79%↑), 인천(1만6천289건·79%↑), 부산(2만229건·70%↑), 경기(5만8천423건·69%↑) 등 순으로 거래량이 늘었다. 작년 3분기보다 거래량이 감소한 지역은 전국에서 한 곳도 없었다.

주택 유형별로는 아파트 거래량이 작년 3분기보다 7만2천790건 늘어난 16만8천464건으로 가장 많았다. 다세대주택은 8천898건 증가한 2만9천853건, 단독주택은 8천172건 늘어난 2만5천845건이었다. 연립주택은 2천562건은 증가한 7천606건, 다가구주택은 3천660건 증가한 7천241건 거래됐다.

부동산써브 조은상 팀장은 "9·1대책과 금리 인하 영향으로 4분기에도 주택 거래량이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면서도 "부동산 시장의 관심이 분양시장에 쏠려 있는데다 미국과 유럽의 경기 침체 영향으로 기존 주택 거래량은 감소할 가능성도 있다"고 말했다.
  • 3분기 주택 거래 작년보다 67% 증가…아파트 주도
    • 입력 2014-10-20 14:05:19
    • 수정2014-10-20 16:52:44
    연합뉴스
올해 3분기 주택 거래량이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70% 가까이 급증했다. 정부의 부동산 시장 활성화 정책이 일단 시장을 자극하는 소기의 성과는 거두고 있는 것으로 여겨진다.

부동산써브는 20일 국토교통부 실거래가를 분석한 결과 3분기 주택(단독·다가구·다세대·연립·아파트) 거래량이 총 23만9천9건으로 작년 3분기(14만2천927건)보다 67%(9만6천82건) 증가했다고 밝혔다.

올해 주택 거래량은 2·26 전월세 임대소득 과세 방침 발표로 매수 심리가 가라앉으며 줄어들었다가 7·24, 9·1 대책 등 규제 완화 정책이 발표되면서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지역별로는 울산이 7천852건으로 작년 같은 기간보다 105%(4천20건) 증가해 거래량이 가장 많이 늘었다. 서울도 주택거래가 1만6천831건(91%)나 증가했다.

이어 광주(9천402건·82%↑), 경남(1만7천280건·79%↑), 인천(1만6천289건·79%↑), 부산(2만229건·70%↑), 경기(5만8천423건·69%↑) 등 순으로 거래량이 늘었다. 작년 3분기보다 거래량이 감소한 지역은 전국에서 한 곳도 없었다.

주택 유형별로는 아파트 거래량이 작년 3분기보다 7만2천790건 늘어난 16만8천464건으로 가장 많았다. 다세대주택은 8천898건 증가한 2만9천853건, 단독주택은 8천172건 늘어난 2만5천845건이었다. 연립주택은 2천562건은 증가한 7천606건, 다가구주택은 3천660건 증가한 7천241건 거래됐다.

부동산써브 조은상 팀장은 "9·1대책과 금리 인하 영향으로 4분기에도 주택 거래량이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면서도 "부동산 시장의 관심이 분양시장에 쏠려 있는데다 미국과 유럽의 경기 침체 영향으로 기존 주택 거래량은 감소할 가능성도 있다"고 말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