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손흥민, UEFA 챔스도 2G 연속골 ‘도전’
입력 2014.10.20 (15:46) 수정 2014.10.20 (20:03) 연합뉴스
독일 분데스리가에서 화끈한 득점포를 뽐낸 '손세이셔널' 손흥민(22·레버쿠젠)이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에서도 2경기 연속골을 정조준한다.

손흥민의 소속팀 레버쿠젠은 23일 오전 3시45분(한국시간)부터 독일 레버쿠젠의 바이아레나에서 제니트(러시아)와 2014-2015 UEFA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C조 3차전 홈경기를 치른다.

레버쿠젠은 이번 조별리그에서 2차전까지 1승1패(승점 3)를 거둬 AS모나코(프랑스), 제니트(이상 승점 4)에 이어 C조 3위에 올라 있다.

첫 경기에서 모나코에 0-1로 졌던 레버쿠젠은 지난 2일 벤피카(포르투갈)를 3-1로 꺾고 첫 승을 올렸다.

벤피카전에서 결승골을 꽂아 자신의 챔피언스리그 본선 첫 득점을 신고한 손흥민은 이번 경기에서 연속 득점에 도전한다.

조별리그의 반환점인 이 경기를 앞두고 최근 레버쿠젠은 정규리그에서 3경기 연속 무승부에 그치며 분데스리가 6위(승점 13)로 밀려나 분위기가 다소 처져 있다.

지난 18일 8라운드에서도 레버쿠젠은 슈투트가르트에 전반을 3-0으로 앞서다 후반에만 3골을 헌납, 3-3으로 비겼다.

하지만 손흥민의 활약만큼은 로거 슈미트 감독을 미소 짓게 만들었다.

손흥민은 슈투트가르트전에서 전반 9분 만에 2골을 터뜨려 정규리그 3·4호이자 시즌을 통틀어 7·8호골을 기록했다.

또 전반 41분에는 카림 벨라라비의 골을 도우면서 2골 1도움을 올려 팀 공격을 주도, 챔피언스리그 경기를 앞두고 기대감을 끌어올렸다.

안드레 비야스-보아스 감독이 이끄는 제니트도 결코 만만한 상대는 아니다.

브라질의 스타 헐크를 필두로 에세키엘 가라이(아르헨티나), 악셀 위첼(벨기에) 등 2014 브라질 월드컵에 나섰던 각국 대표급 선수들이 다수 포진한 제니트는 조별리그에서 무패(1승1무)를 유지하고 있다.

같은 날 B조에서는 디펜딩 챔피언 레알 마드리드(스페인)가 리버풀(잉글랜드)과 안필드에서 격돌한다.

레알 마드리드가 조 선두(승점 6)를 질주하는 가운데 조별리그 2경기 연속골 행진을 이어 온 크리스티아누 호날두, 카림 벤제마가 이번에도 골 맛을 볼지 주목된다.

D조 1위인 도르트문트(독일·승점 6)는 갈라타사라이(터키·승점 1)와의 원정 경기에서 3연승을 노린다.

최근 두 시즌 연속 분데스리가에서 바이에른 뮌헨에 이어 2위에 오른 도르트문트는 올 시즌 하위권인 14위로 떨어져 있다.

특히 최근에는 정규리그 1무4패의 극심한 부진에 빠져 있어 분위기 반전이 절실한 상황이다.

F조의 FC바르셀로나(스페인)는 22일 오전 네덜란드의 강호 아약스를 안방으로 불러들여 선두 도약을 노린다.

바르셀로나는 조별리그에서 승점 3을 따내 파리 생제르맹(프랑스·승점 4)에 이어 F조 2위를 달리고 있다.

2경기 연속 무승부로 조 3위(승점 2)에 올라 있는 아약스는 첫 승을 타진한다.

E조에서는 선두 바이에른 뮌헨(독일·승점 6)과 2위 AS로마(이탈리아·승점 4)가 맞붙는다.
  • 손흥민, UEFA 챔스도 2G 연속골 ‘도전’
    • 입력 2014-10-20 15:46:07
    • 수정2014-10-20 20:03:27
    연합뉴스
독일 분데스리가에서 화끈한 득점포를 뽐낸 '손세이셔널' 손흥민(22·레버쿠젠)이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에서도 2경기 연속골을 정조준한다.

손흥민의 소속팀 레버쿠젠은 23일 오전 3시45분(한국시간)부터 독일 레버쿠젠의 바이아레나에서 제니트(러시아)와 2014-2015 UEFA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C조 3차전 홈경기를 치른다.

레버쿠젠은 이번 조별리그에서 2차전까지 1승1패(승점 3)를 거둬 AS모나코(프랑스), 제니트(이상 승점 4)에 이어 C조 3위에 올라 있다.

첫 경기에서 모나코에 0-1로 졌던 레버쿠젠은 지난 2일 벤피카(포르투갈)를 3-1로 꺾고 첫 승을 올렸다.

벤피카전에서 결승골을 꽂아 자신의 챔피언스리그 본선 첫 득점을 신고한 손흥민은 이번 경기에서 연속 득점에 도전한다.

조별리그의 반환점인 이 경기를 앞두고 최근 레버쿠젠은 정규리그에서 3경기 연속 무승부에 그치며 분데스리가 6위(승점 13)로 밀려나 분위기가 다소 처져 있다.

지난 18일 8라운드에서도 레버쿠젠은 슈투트가르트에 전반을 3-0으로 앞서다 후반에만 3골을 헌납, 3-3으로 비겼다.

하지만 손흥민의 활약만큼은 로거 슈미트 감독을 미소 짓게 만들었다.

손흥민은 슈투트가르트전에서 전반 9분 만에 2골을 터뜨려 정규리그 3·4호이자 시즌을 통틀어 7·8호골을 기록했다.

또 전반 41분에는 카림 벨라라비의 골을 도우면서 2골 1도움을 올려 팀 공격을 주도, 챔피언스리그 경기를 앞두고 기대감을 끌어올렸다.

안드레 비야스-보아스 감독이 이끄는 제니트도 결코 만만한 상대는 아니다.

브라질의 스타 헐크를 필두로 에세키엘 가라이(아르헨티나), 악셀 위첼(벨기에) 등 2014 브라질 월드컵에 나섰던 각국 대표급 선수들이 다수 포진한 제니트는 조별리그에서 무패(1승1무)를 유지하고 있다.

같은 날 B조에서는 디펜딩 챔피언 레알 마드리드(스페인)가 리버풀(잉글랜드)과 안필드에서 격돌한다.

레알 마드리드가 조 선두(승점 6)를 질주하는 가운데 조별리그 2경기 연속골 행진을 이어 온 크리스티아누 호날두, 카림 벤제마가 이번에도 골 맛을 볼지 주목된다.

D조 1위인 도르트문트(독일·승점 6)는 갈라타사라이(터키·승점 1)와의 원정 경기에서 3연승을 노린다.

최근 두 시즌 연속 분데스리가에서 바이에른 뮌헨에 이어 2위에 오른 도르트문트는 올 시즌 하위권인 14위로 떨어져 있다.

특히 최근에는 정규리그 1무4패의 극심한 부진에 빠져 있어 분위기 반전이 절실한 상황이다.

F조의 FC바르셀로나(스페인)는 22일 오전 네덜란드의 강호 아약스를 안방으로 불러들여 선두 도약을 노린다.

바르셀로나는 조별리그에서 승점 3을 따내 파리 생제르맹(프랑스·승점 4)에 이어 F조 2위를 달리고 있다.

2경기 연속 무승부로 조 3위(승점 2)에 올라 있는 아약스는 첫 승을 타진한다.

E조에서는 선두 바이에른 뮌헨(독일·승점 6)과 2위 AS로마(이탈리아·승점 4)가 맞붙는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