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왁스코팅하고 유리막이라고? “앞으론 안 통해”
입력 2014.10.20 (15:56) 수정 2014.10.20 (16:53) 경제
자동차 표면 흠집을 방지하고, 색상과 광택을 유지하기 위한 코팅 중 유리막 코팅과 왁스 코팅을 명확히 구분할 수 있는 방법이 개발됐다.

그동안 지속력이 1~2년으로 긴 대신 비용이 70만~120만원 수준으로 비싼 유리막 코팅과 지속력이 1~3개월로 짧고 비용이 25만~35만원 수준인 왁스코팅을 외관상 구별하기 어려워 이를 속여 보험금을 과다청구하는 문제가 있었는데 앞으로 이를 방지할 수 있게 된 것이다.

오늘(20일) 보험개발원 자동차기술연구소는 "유리막 코팅 시공여부를 판단하는 기법이 없어 보험금이 새는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자동차 외관의 유리막 코팅시공 차량과 왁스 코팅시공 차량을 구별하는 방법을 개발했다"고 밝혔다.

자동차기술연구소는 시중에서 주로 판매되고 있는 유리막 코팅 및 왁스 코팅 제품 각 5종을 대상으로 개발한 구별법을 확인했다.

그동안 일반 소비자들은 물론 보험사의 경우에도 이를 구분하기 어려워 유리막 코팅으로 보험금 지급 청구가 들어오면 이를 그대로 지급해야 했는데, 앞으로 이를 구분해 지급할 수 있게 된 것이다. 유리막 코팅작업으로 인해 지급하는 보험금만 연간 약 800억원에 달한다.

유리막 코팅과 왁스 코팅을 구분하는 방법은 간단하다.

자동차기술 연구소는 "특정 알콜류 시약을 뿌린 후 발수 성능이 사라져 물이 잘 튀겨져 나오지 않았다면 유리막 코팅이 아닌 왁스 코팅제가 사용됐을 확률이 높다"고 밝혔다.

코팅한 자동차 표면에 알코올을 뿌리고 나서 물을 뿌렸을 때 물이 튀어 나오는 발수효과를 확인할 수 있다면 유리막 코팅이지만 물이 튀지 않는다면 왁스코팅으로 볼 수 있다는 얘기다.

자동차기술연구소 관계자는 "이번 개발 방법을 보험사 자동차보험 보상 현장에 적용하기 위해 전국 순회 교육을 실시 중"이라며 "이번 연구결과는 5종을 대상으로 했는데, 향후 더 다양한 제품을 대상으로 연구를 지속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시중에서 유통되고 있는 유리막 코팅제가 다양하고, 제품의 성분 등에 따라 성능차이도 크기 때문에 본인 차량에 어떤 제품이 시공되었는지 확인하고 시공비용을 지불할 필요가 있다"며 "시공 후에 시공증명서 등을 챙겨둔다면 자동차보험사고 발생시 동일 제품으로 보상 시공을 받을 수 있다"고 조언했다.
  • 왁스코팅하고 유리막이라고? “앞으론 안 통해”
    • 입력 2014-10-20 15:56:15
    • 수정2014-10-20 16:53:11
    경제
자동차 표면 흠집을 방지하고, 색상과 광택을 유지하기 위한 코팅 중 유리막 코팅과 왁스 코팅을 명확히 구분할 수 있는 방법이 개발됐다.

그동안 지속력이 1~2년으로 긴 대신 비용이 70만~120만원 수준으로 비싼 유리막 코팅과 지속력이 1~3개월로 짧고 비용이 25만~35만원 수준인 왁스코팅을 외관상 구별하기 어려워 이를 속여 보험금을 과다청구하는 문제가 있었는데 앞으로 이를 방지할 수 있게 된 것이다.

오늘(20일) 보험개발원 자동차기술연구소는 "유리막 코팅 시공여부를 판단하는 기법이 없어 보험금이 새는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자동차 외관의 유리막 코팅시공 차량과 왁스 코팅시공 차량을 구별하는 방법을 개발했다"고 밝혔다.

자동차기술연구소는 시중에서 주로 판매되고 있는 유리막 코팅 및 왁스 코팅 제품 각 5종을 대상으로 개발한 구별법을 확인했다.

그동안 일반 소비자들은 물론 보험사의 경우에도 이를 구분하기 어려워 유리막 코팅으로 보험금 지급 청구가 들어오면 이를 그대로 지급해야 했는데, 앞으로 이를 구분해 지급할 수 있게 된 것이다. 유리막 코팅작업으로 인해 지급하는 보험금만 연간 약 800억원에 달한다.

유리막 코팅과 왁스 코팅을 구분하는 방법은 간단하다.

자동차기술 연구소는 "특정 알콜류 시약을 뿌린 후 발수 성능이 사라져 물이 잘 튀겨져 나오지 않았다면 유리막 코팅이 아닌 왁스 코팅제가 사용됐을 확률이 높다"고 밝혔다.

코팅한 자동차 표면에 알코올을 뿌리고 나서 물을 뿌렸을 때 물이 튀어 나오는 발수효과를 확인할 수 있다면 유리막 코팅이지만 물이 튀지 않는다면 왁스코팅으로 볼 수 있다는 얘기다.

자동차기술연구소 관계자는 "이번 개발 방법을 보험사 자동차보험 보상 현장에 적용하기 위해 전국 순회 교육을 실시 중"이라며 "이번 연구결과는 5종을 대상으로 했는데, 향후 더 다양한 제품을 대상으로 연구를 지속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시중에서 유통되고 있는 유리막 코팅제가 다양하고, 제품의 성분 등에 따라 성능차이도 크기 때문에 본인 차량에 어떤 제품이 시공되었는지 확인하고 시공비용을 지불할 필요가 있다"며 "시공 후에 시공증명서 등을 챙겨둔다면 자동차보험사고 발생시 동일 제품으로 보상 시공을 받을 수 있다"고 조언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