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인천 장애인 아시안게임
휠체어 댄스 스포츠 첫 금, 한국이 안았다!
입력 2014.10.20 (16:03) 수정 2014.10.20 (20:03) 연합뉴스
드레스는 화려하고, 턱시도는 엄숙했고, 몸짓은 우아했다.

20일 인천 강화군 강화고인돌체육관에서 열린 2014 인천 장애인아시안게임 휠체어 댄스스포츠는 체육 경기라기보다 하나의 예술 공연에 가까웠다.

이날 한국의 장혜정(여)-이재우 커플은 콤비 스탠더드 클래스1에 출전했다.

휠체어 댄스스포츠는 비장애인 파트너가 있으면 콤비, 휠체어를 탄 장애인들만 나오면 듀오로 분류한다.

댄스 종류에 따라 스탠더드와 라틴으로 나뉘고, 장애 정도에 따라 클래스1과 클래스2로 나뉜다. 클래스1의 장애 정도가 더 높다.

비장애인 댄서 이재우와 장애 등급 클래스1을 부여받은 휠체어 댄서 장혜정으로 이뤄진 커플은 왈츠, 탱고, 비엔나왈츠, 폭스트롯, 퀵스텝을 추는 스탠더드에 출전했다.

연두색에 검은 깃털로 포인트를 준 드레스를 차려입은 장혜정과 차분하고 엄숙한 검은 턱시도를 차려입은 이재우는 대조 속 조화를 이뤘다.

이들은 먼저 왈츠곡에 맞춰 정적인 듯하면서도 낭만적인 원을 그리며 경기장을 수놓았다.

정열적이고 긴장감 넘치는 탱고에 맞춰 감각적인 무대를 연출한 이재우와 장혜정 커플은 이어진 비엔나왈츠곡에서 우아한 스텝으로 격조를 더했다.

폭스트롯으로 부드러움을 마음껏 표현한 장혜정, 이재우 커플은 마지막 퀵스텝에서 경쾌함, 속도, 박자가 어우러진 화려한 몸짓으로 마지막을 장식했다.

결과는 1위. 인천 장애인아시안게임을 통해 국제 종합대회에 첫선을 보인 휠체어 댄스스포츠 최초의 금메달이 한국 품에 안기는 순간이었다.

장애인 체육 가운데 휠체어 댄스스포츠는 비장애인이 단순한 보조자가 아닌 동등한 선수로 참가하는 유일한 종목이어서 장애인과 비장애인이 서로 이해하지 않으면 좋은 성과를 낼 수 없다.

19세인 이재우와 38세 장혜정은 20살 가까운 나이 차를 뛰어넘어 서로에게 완벽한 영혼의 파트너가 됐다.

원래 댄스스포츠 선수로 활동하다가 4년 전부터 장혜정과 짝을 맞춰 휠체어 댄스스포츠에 입문한 이재우는 "장혜정 선생님이 없었더라면 여기까지 오지 못했을 것"이라며 "내게 은인과 같은 분"이라고 찬사를 보냈다.

장혜정 역시 "이재우는 최고의 파트너"라며 "무대에서 가장 자유롭게 즐길 수 있는 선수"라고 조카뻘 파트너를 치켜세웠다.

두 사람은 함께 눈물을 흘리며 4년간 영혼까지 함께한 파트너를 서로 끌어안았다.
  • 휠체어 댄스 스포츠 첫 금, 한국이 안았다!
    • 입력 2014-10-20 16:03:43
    • 수정2014-10-20 20:03:57
    연합뉴스
드레스는 화려하고, 턱시도는 엄숙했고, 몸짓은 우아했다.

20일 인천 강화군 강화고인돌체육관에서 열린 2014 인천 장애인아시안게임 휠체어 댄스스포츠는 체육 경기라기보다 하나의 예술 공연에 가까웠다.

이날 한국의 장혜정(여)-이재우 커플은 콤비 스탠더드 클래스1에 출전했다.

휠체어 댄스스포츠는 비장애인 파트너가 있으면 콤비, 휠체어를 탄 장애인들만 나오면 듀오로 분류한다.

댄스 종류에 따라 스탠더드와 라틴으로 나뉘고, 장애 정도에 따라 클래스1과 클래스2로 나뉜다. 클래스1의 장애 정도가 더 높다.

비장애인 댄서 이재우와 장애 등급 클래스1을 부여받은 휠체어 댄서 장혜정으로 이뤄진 커플은 왈츠, 탱고, 비엔나왈츠, 폭스트롯, 퀵스텝을 추는 스탠더드에 출전했다.

연두색에 검은 깃털로 포인트를 준 드레스를 차려입은 장혜정과 차분하고 엄숙한 검은 턱시도를 차려입은 이재우는 대조 속 조화를 이뤘다.

이들은 먼저 왈츠곡에 맞춰 정적인 듯하면서도 낭만적인 원을 그리며 경기장을 수놓았다.

정열적이고 긴장감 넘치는 탱고에 맞춰 감각적인 무대를 연출한 이재우와 장혜정 커플은 이어진 비엔나왈츠곡에서 우아한 스텝으로 격조를 더했다.

폭스트롯으로 부드러움을 마음껏 표현한 장혜정, 이재우 커플은 마지막 퀵스텝에서 경쾌함, 속도, 박자가 어우러진 화려한 몸짓으로 마지막을 장식했다.

결과는 1위. 인천 장애인아시안게임을 통해 국제 종합대회에 첫선을 보인 휠체어 댄스스포츠 최초의 금메달이 한국 품에 안기는 순간이었다.

장애인 체육 가운데 휠체어 댄스스포츠는 비장애인이 단순한 보조자가 아닌 동등한 선수로 참가하는 유일한 종목이어서 장애인과 비장애인이 서로 이해하지 않으면 좋은 성과를 낼 수 없다.

19세인 이재우와 38세 장혜정은 20살 가까운 나이 차를 뛰어넘어 서로에게 완벽한 영혼의 파트너가 됐다.

원래 댄스스포츠 선수로 활동하다가 4년 전부터 장혜정과 짝을 맞춰 휠체어 댄스스포츠에 입문한 이재우는 "장혜정 선생님이 없었더라면 여기까지 오지 못했을 것"이라며 "내게 은인과 같은 분"이라고 찬사를 보냈다.

장혜정 역시 "이재우는 최고의 파트너"라며 "무대에서 가장 자유롭게 즐길 수 있는 선수"라고 조카뻘 파트너를 치켜세웠다.

두 사람은 함께 눈물을 흘리며 4년간 영혼까지 함께한 파트너를 서로 끌어안았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