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미얀마, U-19 챔피언십서 기적 쏘고 벌금
입력 2014.10.20 (16:25) 연합뉴스
미얀마축구협회가 청소년 대회에서 기적을 쏘고서 벌금 제재를 받았다.

아시아축구연맹(AFC)은 지난 17일 미얀마 양곤에서 열린 아랍에미리트와의 19세 이하 아시아 챔피언십 8강전이 끝난 뒤 관중의 운동장 난입을 막지 못한 책임을 물어 미얀마협회에 벌금 2만4천 달러(약2천540만원)를 부과했다고 20일 밝혔다.

미얀마는 그 경기에서 1-0으로 이겨 자국 사상 최초로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 월드컵에 출전할 자격을 얻었다.

AFC는 벌금과 함께 대표팀의 한 차례 무관중 경기도 부과했다.

다만 무관중 경기의 집행은 관중 난입 사태가 재발하면 더 무거운 징계를 내리겠다는 경고와 함께 2년간 유예했다.

한국은 이 대회 조별리그에서 탈락해 상위 4개국에 주어지는 내년 20세 이하 월드컵 출전권을 놓쳤다.

일본도 8강전에서 북한에 승부차기 끝에 발목이 잡혀 20세 이하 월드컵 진출이 좌절됐다.

미얀마와 카타르, 북한과 우즈베키스탄은 결승 출전권을 놓고 이날 4강전에 들어간다.
  • 미얀마, U-19 챔피언십서 기적 쏘고 벌금
    • 입력 2014-10-20 16:25:06
    연합뉴스
미얀마축구협회가 청소년 대회에서 기적을 쏘고서 벌금 제재를 받았다.

아시아축구연맹(AFC)은 지난 17일 미얀마 양곤에서 열린 아랍에미리트와의 19세 이하 아시아 챔피언십 8강전이 끝난 뒤 관중의 운동장 난입을 막지 못한 책임을 물어 미얀마협회에 벌금 2만4천 달러(약2천540만원)를 부과했다고 20일 밝혔다.

미얀마는 그 경기에서 1-0으로 이겨 자국 사상 최초로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 월드컵에 출전할 자격을 얻었다.

AFC는 벌금과 함께 대표팀의 한 차례 무관중 경기도 부과했다.

다만 무관중 경기의 집행은 관중 난입 사태가 재발하면 더 무거운 징계를 내리겠다는 경고와 함께 2년간 유예했다.

한국은 이 대회 조별리그에서 탈락해 상위 4개국에 주어지는 내년 20세 이하 월드컵 출전권을 놓쳤다.

일본도 8강전에서 북한에 승부차기 끝에 발목이 잡혀 20세 이하 월드컵 진출이 좌절됐다.

미얀마와 카타르, 북한과 우즈베키스탄은 결승 출전권을 놓고 이날 4강전에 들어간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