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5만 원 회수 저조·고액 상품권 불티…지하경제 악용?
입력 2014.10.20 (19:03) 수정 2014.10.20 (22:17)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시중에 풀린 돈 가운데 5만 원권 비중이 70%에 육박할 정도로 커졌는데요.

5만 원권을 발행하면 한국은행으로 돌아오지 않고 사라지는 비중이 급속히 늘어나고 있습니다.

이 때문에 지하경제가 다시 커지고 있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나오고 있습니다.

박종훈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마늘밭에서 110억 원대의 뭉칫돈이 발견됐습니다.

발견된 돈은 전부 5만 원권으로 22만장이나 됐습니다.

이처럼 5만 원권이 지하경제에 악용되는 이유는 뭘까요?

높이 60cm인 작은 금고에 돈을 가득 넣을 경우 만 원권일 때는 5억 원 정도지만 5만 원권일 때는 25억 원이나 됩니다.

소득을 탈루한 자영업자들이 작은 금고만 있으면 쉽게 돈을 보관해 둘 수 있는 겁니다.

또 자녀에게 현금으로 증여해 상속세를 탈세할 때도 5만 원권이 악용될 수 있습니다.

더구나 금리가 계속 낮아진 탓에 5만 원권을 직접 보관해도 별로 손해 볼 것이 없다는 인식도 확산되고 있습니다.

실제로 지난 7월부터 지난달까지 발행된 5만 원권 가운데 한국은행으로 돌아온 돈은 19.9%에 불과합니다.

5만원 권을 천 장 발행했을 때 199장만 돌아온 꼴입니다.

지난 2012년 4분기에 87%까지 올랐던 5만원권 환수율이 발행 첫해를 제외하고 처음으로 10%대로 떨어진 겁니다.

<인터뷰> 조영무(LG경제연구원 연구위원) : "과세당국의 눈길을 피해서 불법적으로 또는 편법적으로 부를 이전하거나 증여하려는 수요가 늘어날 때 5만원 권의 환수율이 떨어지고 있는 것으로 보입니다."

이처럼 5만 원권을 둘러싼 지하경제 논란이 거세지자 한국은행은 올해 처음으로 화폐수요에 대한 설문조사를 벌여 연말에 발표하기로 했습니다.

KBS 뉴스 박종훈입니다.
  • 5만 원 회수 저조·고액 상품권 불티…지하경제 악용?
    • 입력 2014-10-20 19:04:39
    • 수정2014-10-20 22:17:12
    뉴스 7
<앵커 멘트>

시중에 풀린 돈 가운데 5만 원권 비중이 70%에 육박할 정도로 커졌는데요.

5만 원권을 발행하면 한국은행으로 돌아오지 않고 사라지는 비중이 급속히 늘어나고 있습니다.

이 때문에 지하경제가 다시 커지고 있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나오고 있습니다.

박종훈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마늘밭에서 110억 원대의 뭉칫돈이 발견됐습니다.

발견된 돈은 전부 5만 원권으로 22만장이나 됐습니다.

이처럼 5만 원권이 지하경제에 악용되는 이유는 뭘까요?

높이 60cm인 작은 금고에 돈을 가득 넣을 경우 만 원권일 때는 5억 원 정도지만 5만 원권일 때는 25억 원이나 됩니다.

소득을 탈루한 자영업자들이 작은 금고만 있으면 쉽게 돈을 보관해 둘 수 있는 겁니다.

또 자녀에게 현금으로 증여해 상속세를 탈세할 때도 5만 원권이 악용될 수 있습니다.

더구나 금리가 계속 낮아진 탓에 5만 원권을 직접 보관해도 별로 손해 볼 것이 없다는 인식도 확산되고 있습니다.

실제로 지난 7월부터 지난달까지 발행된 5만 원권 가운데 한국은행으로 돌아온 돈은 19.9%에 불과합니다.

5만원 권을 천 장 발행했을 때 199장만 돌아온 꼴입니다.

지난 2012년 4분기에 87%까지 올랐던 5만원권 환수율이 발행 첫해를 제외하고 처음으로 10%대로 떨어진 겁니다.

<인터뷰> 조영무(LG경제연구원 연구위원) : "과세당국의 눈길을 피해서 불법적으로 또는 편법적으로 부를 이전하거나 증여하려는 수요가 늘어날 때 5만원 권의 환수율이 떨어지고 있는 것으로 보입니다."

이처럼 5만 원권을 둘러싼 지하경제 논란이 거세지자 한국은행은 올해 처음으로 화폐수요에 대한 설문조사를 벌여 연말에 발표하기로 했습니다.

KBS 뉴스 박종훈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