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방패’ 오승환-‘창’ 이대호, JS 맞대결 성사
입력 2014.10.20 (21:48) 수정 2014.10.20 (22:17)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일본프로야구의 이대호와 오승환이 재팬시리즈 우승을 놓고 맞대결을 벌이게 됐습니다.

이대호과 오승환이 벌일 창과 방패의 승부는 일본 시리즈의 최대 승부처로 떠오르고 있습니다.

한성윤 기자입니다.

<리포트>

이대호의 소프트뱅크가 니혼햄을 제치고,4승 3패를 기록해 3년만에 일본시리즈 무대를 밟게 됐습니다.

이대호는 첫 타석에서 안타에 이어, 8회말 적시타로 타점을 올리며 팀 승리를 뒷받침했습니다.

클라이막스 시리즈에서 4할의 고 타율로 중심 타자다운 역할을 해냈습니다.

국내에서 우승 경험이 없는 이대호가 우승을 하기위해선,오승환이라는 벽을 넘어야만 합니다.

오승환은 정규시즌 1위인 요미우리를 물리친 1등 공신으로 클라이막스 시리즈 MVP에 올랐습니다.

6경기 전 경기에 등판해 삼진 10개를 잡아내며 최고 마무리다운 활약을 펼쳤습니다.

<인터뷰> 오승환 : "일본 시리즈에서 더 잘하도록 하겠다."

지난 5월 맞대결에선 이대호가 오승환에게 안타를 친 가운데,일본 시리즈에서 또 한번의 명승부를 예고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한성윤 입니다.
  • ‘방패’ 오승환-‘창’ 이대호, JS 맞대결 성사
    • 입력 2014-10-20 21:49:00
    • 수정2014-10-20 22:17:39
    뉴스 9
<앵커 멘트>

일본프로야구의 이대호와 오승환이 재팬시리즈 우승을 놓고 맞대결을 벌이게 됐습니다.

이대호과 오승환이 벌일 창과 방패의 승부는 일본 시리즈의 최대 승부처로 떠오르고 있습니다.

한성윤 기자입니다.

<리포트>

이대호의 소프트뱅크가 니혼햄을 제치고,4승 3패를 기록해 3년만에 일본시리즈 무대를 밟게 됐습니다.

이대호는 첫 타석에서 안타에 이어, 8회말 적시타로 타점을 올리며 팀 승리를 뒷받침했습니다.

클라이막스 시리즈에서 4할의 고 타율로 중심 타자다운 역할을 해냈습니다.

국내에서 우승 경험이 없는 이대호가 우승을 하기위해선,오승환이라는 벽을 넘어야만 합니다.

오승환은 정규시즌 1위인 요미우리를 물리친 1등 공신으로 클라이막스 시리즈 MVP에 올랐습니다.

6경기 전 경기에 등판해 삼진 10개를 잡아내며 최고 마무리다운 활약을 펼쳤습니다.

<인터뷰> 오승환 : "일본 시리즈에서 더 잘하도록 하겠다."

지난 5월 맞대결에선 이대호가 오승환에게 안타를 친 가운데,일본 시리즈에서 또 한번의 명승부를 예고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한성윤 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