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MS, 몇주내 착용형 기기 선보여…연말 쇼핑철 시판”
입력 2014.10.21 (01:52) 연합뉴스

세계 최대 소프트웨어 업체인 마이크로소프트(MS)가 몇 주 내에 착용형 기기를 선보이고 이를 연말 쇼핑 철에 시판할 예정이라고 미국의 경제전문매체 포브스가 20일(미국 동부 일광절약시간) 보도했다.

포브스는 이 기기가 사용자의 심박 수를 측정하는 기능이 포함된 스마트 워치이며 여러 모바일 플랫폼에서 사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포브스는 또 관계자들을 인용해 이 기기의 배터리가 통상 사용 조건에서 이틀 이상 갈 것이라고 전하면서, 만약 그렇다면 하루에 한 번쯤 충전해야 하는 삼성의 갤럭시 기어나 모토로라의 모토 360보다 성능이 앞서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포브스는 올해 5월 하순에 MS가 착용형 스마트시계를 개발 중이라고 보도한 바 있다.

만약 MS가 포브스의 보도대로 착용형 기기를 시판한다면, 이는 사티아 나델라 최고경영자(CEO)가 올해 2월 취임한 후 처음으로 새로운 종류의 기기를 내놓는 것이다.

MS는 2004년에도 스마트워치 사업에 뛰어들었다가 2008년 중단한 적이 있다.

당시 MS 플랫폼을 이용한 스마트워치는 파슬(Fossil), 순토(Suunto), 티쏘(Tissot), 스와치(Swatch) 등의 업체가 만들었다.

MS는 당시 주파수변조(FM) 방송신호를 이용해 'MSN 다이렉트' 네트워크 서비스를 이용토록 해 주는 스마트 개인 오브젝트 기술(SPOT) 서비스를 통해 스마트워치에 정보를 제공했다.

연 사용료가 59달러였던 이 서비스는 미국과 캐나다의 100개 대도시 권역에서 제공됐으나 2011년 말 종료됐다.

시장조사기관 가트너는 착용형 컴퓨팅 기기 시장의 규모가 2016년에 100억 달러(약 10조원)에 이를 것이라고 예상했다.

  • “MS, 몇주내 착용형 기기 선보여…연말 쇼핑철 시판”
    • 입력 2014-10-21 01:52:53
    연합뉴스

세계 최대 소프트웨어 업체인 마이크로소프트(MS)가 몇 주 내에 착용형 기기를 선보이고 이를 연말 쇼핑 철에 시판할 예정이라고 미국의 경제전문매체 포브스가 20일(미국 동부 일광절약시간) 보도했다.

포브스는 이 기기가 사용자의 심박 수를 측정하는 기능이 포함된 스마트 워치이며 여러 모바일 플랫폼에서 사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포브스는 또 관계자들을 인용해 이 기기의 배터리가 통상 사용 조건에서 이틀 이상 갈 것이라고 전하면서, 만약 그렇다면 하루에 한 번쯤 충전해야 하는 삼성의 갤럭시 기어나 모토로라의 모토 360보다 성능이 앞서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포브스는 올해 5월 하순에 MS가 착용형 스마트시계를 개발 중이라고 보도한 바 있다.

만약 MS가 포브스의 보도대로 착용형 기기를 시판한다면, 이는 사티아 나델라 최고경영자(CEO)가 올해 2월 취임한 후 처음으로 새로운 종류의 기기를 내놓는 것이다.

MS는 2004년에도 스마트워치 사업에 뛰어들었다가 2008년 중단한 적이 있다.

당시 MS 플랫폼을 이용한 스마트워치는 파슬(Fossil), 순토(Suunto), 티쏘(Tissot), 스와치(Swatch) 등의 업체가 만들었다.

MS는 당시 주파수변조(FM) 방송신호를 이용해 'MSN 다이렉트' 네트워크 서비스를 이용토록 해 주는 스마트 개인 오브젝트 기술(SPOT) 서비스를 통해 스마트워치에 정보를 제공했다.

연 사용료가 59달러였던 이 서비스는 미국과 캐나다의 100개 대도시 권역에서 제공됐으나 2011년 말 종료됐다.

시장조사기관 가트너는 착용형 컴퓨팅 기기 시장의 규모가 2016년에 100억 달러(약 10조원)에 이를 것이라고 예상했다.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