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저축은행, 예금금리는 내리고 고금리 대출은 여전
입력 2014.10.21 (06:12) 연합뉴스
한국은행 기준금리가 연 2.0%로 떨어지자 저축은행도 예금과 적금 금리를 1%포인트 가까이 낮췄다.

21일 저축은행중앙회에 공시된 전국 저축은행 평균 수신금리를 보면 지난 20일을 기준으로 1년 만기 정기예금은 2.70%, 1년 만기 정기적금은 3.43%다.

이는 지난 7월 14일 전국 저축은행 1년 만기 평균 정기예금(2.79%)와 정기적금(3.52%)금리보다 각각 0.09%포인트 낮아진 수치다.

한은이 기준금리를 2.5%에서 2.25%로 낮춘 지난 8월 14일을 기준으로 한 달 전부터 지난 20일까지 약 3개월 동안 전국 저축은행 평균 예금금리가 1%포인트 가까이 인하된 것이다.

지난 15일 한은이 2차로 기준금리를 2.25%에서 2.0%로 낮추자 전국 저축은행 평균 예·적금금리는 이틀 만에 0.01%포인트 낮아지기도 했다.

반면, 저축은행의 대출금리는 여전히 높다.

전국 저축은행의 가계신용대출 금리대별 취급비중을 보면 26곳의 저축은행이 지난 3개월간 연평균 25% 이상의 고금리 대출 사업(추가대출이나 기간연장을 포함하지 않은 신규취급액 기준)에 치중했다.

특히, 저축은행 가운데 연평균 30∼35%의 고금리 대출 비중은 현대(88.2%), 스타(84.0%), 모아(83.3%), 스마트(83.2%), 아주(74.8%), 예가람(67.0%), HK(65.0%), 고려(61.6%), 인성(53.1%), SBI2(51.4%) 순으로 높았다.

대부업 대출 최고금리가 지난 4월부터 기존 연 39.0%에서 34.9%로 낮아진 점을 고려하면 이들 저축은행의 대출금리는 대부업체와 크게 다를 바 없다.

저축은행중앙회는 "저축은행은 대부분 고정금리를 채택해 한은 기준금리 변동을 반영하는 데 시간이 걸린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저축은행이 수신금리는 재빨리 낮추고 고금리 대출금리는 그대로 유지하는 것으로 드러나면서 잇속 챙기기에만 급급하다는 비판이 나오고 있다.

자산 규모 업계 1위인 HK저축은행은 연 25∼30%의 신용대출 금리 비중이 21.2%로, 연평균 25% 이상의 고금리 신용대출 취급 비중이 총 86.2%에 달했다.

일본계로 4개의 계열사를 보유한 저축은행 종합 자산 규모 업계 1위인 SBI저축은행도 연평균 25% 이상의 금리 취급 비중이 81.7%(SBI2 기준)였다.

또다른 일본계 저축은행인 친애저축은행도 대출금리 연 25∼30%의 비중이 83.9%로 높은 편이었다. 대부업계 저축은행인 OK저축은행과 웰컴저축은행은 대출금리 연 25∼30%의 비중이 99.6%에 이른다.

조남희 금융소비자원 대표는 "은행이 한자릿수, 보험·카드사는 10% 초반대, 저축은행이 15% 안팎, 대부업체가 20∼30%의 연간 대출금리를 맡아 서민이 단계적인 금리대로 대출받을 수 있도록 해야 한다"며 "현재는 저축은행이 서민금융기관으로서 가교 역할을 제대로 하지 못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 저축은행, 예금금리는 내리고 고금리 대출은 여전
    • 입력 2014-10-21 06:12:27
    연합뉴스
한국은행 기준금리가 연 2.0%로 떨어지자 저축은행도 예금과 적금 금리를 1%포인트 가까이 낮췄다.

21일 저축은행중앙회에 공시된 전국 저축은행 평균 수신금리를 보면 지난 20일을 기준으로 1년 만기 정기예금은 2.70%, 1년 만기 정기적금은 3.43%다.

이는 지난 7월 14일 전국 저축은행 1년 만기 평균 정기예금(2.79%)와 정기적금(3.52%)금리보다 각각 0.09%포인트 낮아진 수치다.

한은이 기준금리를 2.5%에서 2.25%로 낮춘 지난 8월 14일을 기준으로 한 달 전부터 지난 20일까지 약 3개월 동안 전국 저축은행 평균 예금금리가 1%포인트 가까이 인하된 것이다.

지난 15일 한은이 2차로 기준금리를 2.25%에서 2.0%로 낮추자 전국 저축은행 평균 예·적금금리는 이틀 만에 0.01%포인트 낮아지기도 했다.

반면, 저축은행의 대출금리는 여전히 높다.

전국 저축은행의 가계신용대출 금리대별 취급비중을 보면 26곳의 저축은행이 지난 3개월간 연평균 25% 이상의 고금리 대출 사업(추가대출이나 기간연장을 포함하지 않은 신규취급액 기준)에 치중했다.

특히, 저축은행 가운데 연평균 30∼35%의 고금리 대출 비중은 현대(88.2%), 스타(84.0%), 모아(83.3%), 스마트(83.2%), 아주(74.8%), 예가람(67.0%), HK(65.0%), 고려(61.6%), 인성(53.1%), SBI2(51.4%) 순으로 높았다.

대부업 대출 최고금리가 지난 4월부터 기존 연 39.0%에서 34.9%로 낮아진 점을 고려하면 이들 저축은행의 대출금리는 대부업체와 크게 다를 바 없다.

저축은행중앙회는 "저축은행은 대부분 고정금리를 채택해 한은 기준금리 변동을 반영하는 데 시간이 걸린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저축은행이 수신금리는 재빨리 낮추고 고금리 대출금리는 그대로 유지하는 것으로 드러나면서 잇속 챙기기에만 급급하다는 비판이 나오고 있다.

자산 규모 업계 1위인 HK저축은행은 연 25∼30%의 신용대출 금리 비중이 21.2%로, 연평균 25% 이상의 고금리 신용대출 취급 비중이 총 86.2%에 달했다.

일본계로 4개의 계열사를 보유한 저축은행 종합 자산 규모 업계 1위인 SBI저축은행도 연평균 25% 이상의 금리 취급 비중이 81.7%(SBI2 기준)였다.

또다른 일본계 저축은행인 친애저축은행도 대출금리 연 25∼30%의 비중이 83.9%로 높은 편이었다. 대부업계 저축은행인 OK저축은행과 웰컴저축은행은 대출금리 연 25∼30%의 비중이 99.6%에 이른다.

조남희 금융소비자원 대표는 "은행이 한자릿수, 보험·카드사는 10% 초반대, 저축은행이 15% 안팎, 대부업체가 20∼30%의 연간 대출금리를 맡아 서민이 단계적인 금리대로 대출받을 수 있도록 해야 한다"며 "현재는 저축은행이 서민금융기관으로서 가교 역할을 제대로 하지 못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