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미 60대 남성 ‘전 부인 에볼라 감염’ 농담했다가 기소
입력 2014.10.21 (07:05) 연합뉴스
미국 오하이오 주의 한 남성이 카지노에서 자신의 전 부인이 에볼라 바이러스에 감염됐다는 농담을 했다가 기소당했다.

20일(현지시간) 허핑턴포스트와 클리블랜드 플레인-딜러 보도에 따르면 임마누엘 스미스(60)는 지난 15일 클리블랜드 호슈 카지노에서 게임을 하던 중 딜러에게 "최근 서아프리카 방문 후 에볼라에 감염된 부인을 피하려고 카지노에서 하루를 보내고 있다"는 농담을 했다.

순간 카지노 영업장의 손님들은 공포에 휩싸였고 결국 카지노는 임시로 문을 닫았다.

특히 오하이오는 미국 내 첫 에볼라 환자를 돌보다 감염된 텍사스 주 댈러스 소재 텍사스건강장로병원의 간호사 엠버 조이 빈슨이 에볼라 양성판정 전에 방문, 이 지역 주민 8명이 격리조치됐던 터라 공포감이 현실로 다가왔다.

스미스와 그의 전 부인 모두 에볼라에 감염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으나 검찰은 그가 위험한 농담으로 공포심을 야기했고 카지노 사업장에 막대한 손실을 끼쳤다며 중죄로 기소했고, 법원은 스미스에게 해당 카지노 출입 금지를 명령했다.
  • 미 60대 남성 ‘전 부인 에볼라 감염’ 농담했다가 기소
    • 입력 2014-10-21 07:05:08
    연합뉴스
미국 오하이오 주의 한 남성이 카지노에서 자신의 전 부인이 에볼라 바이러스에 감염됐다는 농담을 했다가 기소당했다.

20일(현지시간) 허핑턴포스트와 클리블랜드 플레인-딜러 보도에 따르면 임마누엘 스미스(60)는 지난 15일 클리블랜드 호슈 카지노에서 게임을 하던 중 딜러에게 "최근 서아프리카 방문 후 에볼라에 감염된 부인을 피하려고 카지노에서 하루를 보내고 있다"는 농담을 했다.

순간 카지노 영업장의 손님들은 공포에 휩싸였고 결국 카지노는 임시로 문을 닫았다.

특히 오하이오는 미국 내 첫 에볼라 환자를 돌보다 감염된 텍사스 주 댈러스 소재 텍사스건강장로병원의 간호사 엠버 조이 빈슨이 에볼라 양성판정 전에 방문, 이 지역 주민 8명이 격리조치됐던 터라 공포감이 현실로 다가왔다.

스미스와 그의 전 부인 모두 에볼라에 감염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으나 검찰은 그가 위험한 농담으로 공포심을 야기했고 카지노 사업장에 막대한 손실을 끼쳤다며 중죄로 기소했고, 법원은 스미스에게 해당 카지노 출입 금지를 명령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