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의족스프린터’ 피스토리우스에 징역 5년
입력 2014.10.21 (18:05) 국제
여자친구를 살해한 혐의로 기소된 남아프리카공화국의 '의족 스프린터' 오스카 피스토리우스에게 징역 5년이 선고됐습니다.

남아프리카공화국 법원은 오늘 열린 재판에서 과실치사 혐의를 적용해 이 같이 판결했습니다.

피스토리우스는 지난해 2월14일 프리토리아 동부에 있는 자택에서 여자친구에게 총격을 가해 살해한 혐의를 받고 현장에서 체포됐습니다.

이후 법원은 지난달 12일 살인 혐의에 대해서는 무죄를 선고했지만 과실치사 혐의에 대해서는 유죄를 선고했습니다.

당시 판사는 피스토리우스가 비합리적이며 부주의하게 화장실 문에 4발의 권총을 발사해 화장실에 있던 여자친구를 숨지게 한 사실이 인정된다고 판시했습니다.
  • ‘의족스프린터’ 피스토리우스에 징역 5년
    • 입력 2014-10-21 18:05:34
    국제
여자친구를 살해한 혐의로 기소된 남아프리카공화국의 '의족 스프린터' 오스카 피스토리우스에게 징역 5년이 선고됐습니다.

남아프리카공화국 법원은 오늘 열린 재판에서 과실치사 혐의를 적용해 이 같이 판결했습니다.

피스토리우스는 지난해 2월14일 프리토리아 동부에 있는 자택에서 여자친구에게 총격을 가해 살해한 혐의를 받고 현장에서 체포됐습니다.

이후 법원은 지난달 12일 살인 혐의에 대해서는 무죄를 선고했지만 과실치사 혐의에 대해서는 유죄를 선고했습니다.

당시 판사는 피스토리우스가 비합리적이며 부주의하게 화장실 문에 4발의 권총을 발사해 화장실에 있던 여자친구를 숨지게 한 사실이 인정된다고 판시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