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유럽증시, 유로존 실물지표 개선에 상승 마감
입력 2014.10.24 (00:55) 연합뉴스
유럽의 주요 증시는 23일(현지시간) 유로존(유로화 사용 18개국) 실물경제가 예상보다 빠른 회복세를 보임에 따라 상승세로 마감했다.

영국 런던 증시의 FTSE 100 지수는 전날보다 0.30% 오른 6,419.15에 거래를 마쳤다.

독일 프랑크푸르트 증시의 DAX 30 지수는 1.20% 상승한 9,047.31로, 프랑스 파리 증시의 CAC 40 지수 역시 1.28% 오른 4,157.68로 마감했다.

범유럽 지수인 Stoxx 50 지수는 1.17% 오른 3,043.81을 기록했다.

이날 증시는 시장조사업체 마르키트가 발표한 유로존의 10월 종합 구매관리자지수(PMI)가 52.2로 전월의 52.0보다 소폭 상승해 전문가들의 전망치(51.5)를 웃돈 영향에 오름세를 탔다.

유로존 제조업 PMI도 50.7로 9월의 50.3에서 상승해 경기 확장과 수축을 가르는 기준선인 50을 넘었다. 전문가들은 이 지수가 49.9로 기준선에 미치지 못할 것으로 예측했다.

종목별로는 식품·화장품 업체인 유니레버가 중국 등 신흥시장의 수요 부진으로 3분기 매출이 감소했다는 발표로 1% 이상 급락했다.
  • 유럽증시, 유로존 실물지표 개선에 상승 마감
    • 입력 2014-10-24 00:55:52
    연합뉴스
유럽의 주요 증시는 23일(현지시간) 유로존(유로화 사용 18개국) 실물경제가 예상보다 빠른 회복세를 보임에 따라 상승세로 마감했다.

영국 런던 증시의 FTSE 100 지수는 전날보다 0.30% 오른 6,419.15에 거래를 마쳤다.

독일 프랑크푸르트 증시의 DAX 30 지수는 1.20% 상승한 9,047.31로, 프랑스 파리 증시의 CAC 40 지수 역시 1.28% 오른 4,157.68로 마감했다.

범유럽 지수인 Stoxx 50 지수는 1.17% 오른 3,043.81을 기록했다.

이날 증시는 시장조사업체 마르키트가 발표한 유로존의 10월 종합 구매관리자지수(PMI)가 52.2로 전월의 52.0보다 소폭 상승해 전문가들의 전망치(51.5)를 웃돈 영향에 오름세를 탔다.

유로존 제조업 PMI도 50.7로 9월의 50.3에서 상승해 경기 확장과 수축을 가르는 기준선인 50을 넘었다. 전문가들은 이 지수가 49.9로 기준선에 미치지 못할 것으로 예측했다.

종목별로는 식품·화장품 업체인 유니레버가 중국 등 신흥시장의 수요 부진으로 3분기 매출이 감소했다는 발표로 1% 이상 급락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