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김무성, 김태호 여의도서 우연히 만나 사퇴 만류
입력 2014.10.24 (01:06) 정치
전격 사퇴 의사를 밝힌 새누리당 김태호 최고위원이 김무성 대표의 만류에도 불구하고 사퇴를 번복하지 않겠다고 말했습니다.

김태호 최고위원은 어젯밤 김무성 대표와 서울 여의도 한 식당에서 우연히 만난 자리에서 사퇴를 번복하지 않겠다고 말했다고 밝혔습니다.

김 최고위원은 또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자신의 사퇴를 통해 개헌과 경제활성화 법안 통과 이 두가지가 새누리당의 절박한 과제임을 알리고자 했다고 밝혔습니다.

김 최고위원은 이에 앞서 어제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자신이 할 수 있는 일이 아무것도 없다"며 전격 당직 사퇴를 선언했습니다.

특히 개헌과 공무원 연금개혁 문제에 대해 김무성 대표와 청와대가 갈등을 풀고 여권 차원의 강력한 추진을 시작하던 시점이어서 당 안팎에서 이해하기 힘든 행보라는 반응이 나왔습니다.
  • 김무성, 김태호 여의도서 우연히 만나 사퇴 만류
    • 입력 2014-10-24 01:06:00
    정치
전격 사퇴 의사를 밝힌 새누리당 김태호 최고위원이 김무성 대표의 만류에도 불구하고 사퇴를 번복하지 않겠다고 말했습니다.

김태호 최고위원은 어젯밤 김무성 대표와 서울 여의도 한 식당에서 우연히 만난 자리에서 사퇴를 번복하지 않겠다고 말했다고 밝혔습니다.

김 최고위원은 또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자신의 사퇴를 통해 개헌과 경제활성화 법안 통과 이 두가지가 새누리당의 절박한 과제임을 알리고자 했다고 밝혔습니다.

김 최고위원은 이에 앞서 어제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자신이 할 수 있는 일이 아무것도 없다"며 전격 당직 사퇴를 선언했습니다.

특히 개헌과 공무원 연금개혁 문제에 대해 김무성 대표와 청와대가 갈등을 풀고 여권 차원의 강력한 추진을 시작하던 시점이어서 당 안팎에서 이해하기 힘든 행보라는 반응이 나왔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