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채플힐 노스캐롤라이나대 출석 조작…18년간 3,100명
입력 2014.10.24 (04:39) 수정 2014.10.24 (16:33) 국제
미국 공립대학 '아이비리그'의 하나로 꼽히는 채플힐 노스캐롤라이나 대학이 지난 18년 동안 체육특기생들의 출석기록을 허위로 조작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워싱턴 소재 한 로펌은 대학으로부터 의뢰를 받아 조사한 결과, 지난 18년 간 3천 백 명의 학생들이 전혀 수업을 받지 않은 채 학점을 딴 것으로 드러났다고 밝혔습니다.

이 가운데 절반 가까이는 미식축구와 농수 선수들이었으며, 아프리카 연구학과와 아프리카-아메리카 연구학과는 이들을 위해 수 백개에 달하는 이른바 '그림자 과목'을 개설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또 교수들은 이 과목 수강 선수들에게 출석이나 과제없이 학점을 제공하고 성적을 바꿔줬던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이번 조사결과에 따라 대학 측은 9명의 직원을 징계했으며 이 가운데 4명을 파면조치했습니다.

이 대학은 마이클 조던을 배출했으며 미국 대학스포츠연맹배 농구대회에서 다섯번이나 우승한 스포츠 명문입니다.
  • 채플힐 노스캐롤라이나대 출석 조작…18년간 3,100명
    • 입력 2014-10-24 04:39:08
    • 수정2014-10-24 16:33:11
    국제
미국 공립대학 '아이비리그'의 하나로 꼽히는 채플힐 노스캐롤라이나 대학이 지난 18년 동안 체육특기생들의 출석기록을 허위로 조작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워싱턴 소재 한 로펌은 대학으로부터 의뢰를 받아 조사한 결과, 지난 18년 간 3천 백 명의 학생들이 전혀 수업을 받지 않은 채 학점을 딴 것으로 드러났다고 밝혔습니다.

이 가운데 절반 가까이는 미식축구와 농수 선수들이었으며, 아프리카 연구학과와 아프리카-아메리카 연구학과는 이들을 위해 수 백개에 달하는 이른바 '그림자 과목'을 개설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또 교수들은 이 과목 수강 선수들에게 출석이나 과제없이 학점을 제공하고 성적을 바꿔줬던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이번 조사결과에 따라 대학 측은 9명의 직원을 징계했으며 이 가운데 4명을 파면조치했습니다.

이 대학은 마이클 조던을 배출했으며 미국 대학스포츠연맹배 농구대회에서 다섯번이나 우승한 스포츠 명문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