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톡톡! 매거진] “구워 먹으면 더 맛있어요”
입력 2014.10.24 (08:15) 수정 2014.10.24 (09:09) 아침뉴스타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우리가 자주 사용하는 음식 조리법 중 하나가 바로 굽기죠.

튀기거나 생으로 먹던 것도 구우면 식감은 물론 맛과 영양도 좋아진다는데요.

이런 음식 한번 구워 보는 건 어떨까요?

<리포트>

육류나 생선같이 기름이 많은 음식을 조리할 때 주로 구워서 드시는 경우 많으시죠?

이곳에서는 특별한 재료를 구워 먹을 수 있도록 하고 있다는데요.

노르스름한 이것, 무엇인지 눈치 채셨나요?

바로 ‘치즈’입니다.

<인터뷰> 이 재(한우 전문점 관계자) : “보통 치즈는 흘러내리는 반면 구이 전용 치즈는 흘러내리지 않고 그 모양 그대로 유지하면서 노릇노릇하게 드실 수 있어 어른과 아이 모두가 선호하는 치즈입니다.”

이렇게 치즈를 구워 먹으면 담백한 맛은 물론 본연의 향미를 즐길 수 있다고 하네요.

과일도 구워 먹을 수 있습니다.

제철 맞은 사과는 약간 두껍게 썰어 프라이팬에 구워줍니다.

<인터뷰> 양향자(요리연구가) : “과일을 굽게 되면 당분과 항산화성분 팩틴이 아주 높아지고요. 껍질까지 드시게 되면 영양을 더욱 많이 섭취할 수 있는 좋은 방법이 될 수 있습니다.”

사과 간 것, 식초, 소금, 올리브유를 섞어 소스를 만들고요.

구운 사과 위에 새싹채소와 견과류를 올린 후 소스를 뿌려주면, 구운 사과 카나페가 완성됩니다.

채소도 구우면 특별하게 즐길 수 있습니다.

먼저, 어슷하게 썬 우엉은 끓는 물에 식초를 조금 넣고 데쳐줍니다.

감자도 껍질째 얇게 썰어 같은 방법으로 데칩니다.

그리고 데친 채소를 구워주는데요.

뿌리채소를 구우면 단맛이 상승하고 영양분의 파괴를 막을 수 있다고 하네요.

샐러드용 채소와 구운 채소를 접시에 담고, 좋아하는 소스를 곁들이면 구운 채소 샐러드가 완성됩니다.

구우면 더 맛있어지는 치즈, 과일, 채소 !

오늘 저녁 직접 즐겨보시면 어떨까요?

지금까지 톡톡 매거진이었습니다
  • [톡톡! 매거진] “구워 먹으면 더 맛있어요”
    • 입력 2014-10-24 08:20:19
    • 수정2014-10-24 09:09:34
    아침뉴스타임
<앵커 멘트>

우리가 자주 사용하는 음식 조리법 중 하나가 바로 굽기죠.

튀기거나 생으로 먹던 것도 구우면 식감은 물론 맛과 영양도 좋아진다는데요.

이런 음식 한번 구워 보는 건 어떨까요?

<리포트>

육류나 생선같이 기름이 많은 음식을 조리할 때 주로 구워서 드시는 경우 많으시죠?

이곳에서는 특별한 재료를 구워 먹을 수 있도록 하고 있다는데요.

노르스름한 이것, 무엇인지 눈치 채셨나요?

바로 ‘치즈’입니다.

<인터뷰> 이 재(한우 전문점 관계자) : “보통 치즈는 흘러내리는 반면 구이 전용 치즈는 흘러내리지 않고 그 모양 그대로 유지하면서 노릇노릇하게 드실 수 있어 어른과 아이 모두가 선호하는 치즈입니다.”

이렇게 치즈를 구워 먹으면 담백한 맛은 물론 본연의 향미를 즐길 수 있다고 하네요.

과일도 구워 먹을 수 있습니다.

제철 맞은 사과는 약간 두껍게 썰어 프라이팬에 구워줍니다.

<인터뷰> 양향자(요리연구가) : “과일을 굽게 되면 당분과 항산화성분 팩틴이 아주 높아지고요. 껍질까지 드시게 되면 영양을 더욱 많이 섭취할 수 있는 좋은 방법이 될 수 있습니다.”

사과 간 것, 식초, 소금, 올리브유를 섞어 소스를 만들고요.

구운 사과 위에 새싹채소와 견과류를 올린 후 소스를 뿌려주면, 구운 사과 카나페가 완성됩니다.

채소도 구우면 특별하게 즐길 수 있습니다.

먼저, 어슷하게 썬 우엉은 끓는 물에 식초를 조금 넣고 데쳐줍니다.

감자도 껍질째 얇게 썰어 같은 방법으로 데칩니다.

그리고 데친 채소를 구워주는데요.

뿌리채소를 구우면 단맛이 상승하고 영양분의 파괴를 막을 수 있다고 하네요.

샐러드용 채소와 구운 채소를 접시에 담고, 좋아하는 소스를 곁들이면 구운 채소 샐러드가 완성됩니다.

구우면 더 맛있어지는 치즈, 과일, 채소 !

오늘 저녁 직접 즐겨보시면 어떨까요?

지금까지 톡톡 매거진이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