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청와대 전 민정수석 친척 빙자 60대 구속
입력 2014.10.24 (09:45) 사회
대구 달성경찰서는 전 청와대 민정수석의 친척을 빙자해 대기업 협력업체로 등록시켜주겠다고 속여 억대의 보증금을 가로챈 혐의로 69살 차모 씨를 구속했습니다.

차씨는 지난 5월 청와대 전 민정수석의 6촌형이라고 속이고, KT의 통신사업과 삼성중공업의 고철수거사업에 협력업체로 등록해 주겠다며, 자영업자 55살 전모 씨에게 1억 6천 8백만 원을 받아 챙긴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 청와대 전 민정수석 친척 빙자 60대 구속
    • 입력 2014-10-24 09:45:34
    사회
대구 달성경찰서는 전 청와대 민정수석의 친척을 빙자해 대기업 협력업체로 등록시켜주겠다고 속여 억대의 보증금을 가로챈 혐의로 69살 차모 씨를 구속했습니다.

차씨는 지난 5월 청와대 전 민정수석의 6촌형이라고 속이고, KT의 통신사업과 삼성중공업의 고철수거사업에 협력업체로 등록해 주겠다며, 자영업자 55살 전모 씨에게 1억 6천 8백만 원을 받아 챙긴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