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여 “전작권 불가피한 선택”…야 “국민 여망 무시”
입력 2014.10.24 (10:01) 수정 2014.10.24 (19:09) 정치
내년 말로 예정됐던 전시작전통제권의 한국군 이양이 다시 연기된 데 대해 여당은 "불가피한 선택", 야당은 "국민 여망을 무시했다"는 입장을 각각 내놓았습니다.

새누리당 김영우 수석대변인은 오늘 국회 브리핑에서 "전작권 재연기는 북한의 핵 미사일 실험으로 한반도 안보가 위협받는 상황에서 평화를 유지하기 위한 불가피한 선택으로 보인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자주국방 차원에서 대한민국이 전작권을 가져야 하는 것은 당연하지만, 능력을 완벽하게 구축하기 전까지는 한미동맹의 틀 속에서 풀어가야 할 현실적 상황도 고려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반면, 새정치민주연합 문희상 비상대책위원장은 비대위 회의에서 "전작권을 차질없이 환수하겠다던 대통령의 공약이 허언으로 끝났다"며, "전쟁 상황에서 우리 군 지휘 권한을 다른 나라에 맡기는 비정상을 바로잡으라는 국민 여망을 무시한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문 위원장은 또 "국회 비준 동의를 거친 용산기지 이전 계획도 크게 수정된 만큼 변경 때도 국회 동의를 얻어야 한다"고 덧붙였습니다.
  • 여 “전작권 불가피한 선택”…야 “국민 여망 무시”
    • 입력 2014-10-24 10:01:35
    • 수정2014-10-24 19:09:12
    정치
내년 말로 예정됐던 전시작전통제권의 한국군 이양이 다시 연기된 데 대해 여당은 "불가피한 선택", 야당은 "국민 여망을 무시했다"는 입장을 각각 내놓았습니다.

새누리당 김영우 수석대변인은 오늘 국회 브리핑에서 "전작권 재연기는 북한의 핵 미사일 실험으로 한반도 안보가 위협받는 상황에서 평화를 유지하기 위한 불가피한 선택으로 보인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자주국방 차원에서 대한민국이 전작권을 가져야 하는 것은 당연하지만, 능력을 완벽하게 구축하기 전까지는 한미동맹의 틀 속에서 풀어가야 할 현실적 상황도 고려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반면, 새정치민주연합 문희상 비상대책위원장은 비대위 회의에서 "전작권을 차질없이 환수하겠다던 대통령의 공약이 허언으로 끝났다"며, "전쟁 상황에서 우리 군 지휘 권한을 다른 나라에 맡기는 비정상을 바로잡으라는 국민 여망을 무시한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문 위원장은 또 "국회 비준 동의를 거친 용산기지 이전 계획도 크게 수정된 만큼 변경 때도 국회 동의를 얻어야 한다"고 덧붙였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