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지적장애 자매, 성폭행 당해 임신…“집에서도 학대받아”
입력 2014.10.24 (10:59) 수정 2014.10.24 (16:48) 연합뉴스
지적 장애를 앓는 자매가 남성들에게 성폭행 당해 언니는 임신하고 동생은 출산까지 한 사실이 드러나 경찰이 수사를 벌이고 있다.

24일 경찰과 검찰에 따르면 지적장애 3급인 A(22)씨는 지난 2월 인터넷 채팅을 통해 알게 된 이모(26)씨의 인천 남동구 집에 끌려가 이씨로부터 2개월간 성폭행을 당했다.

이씨 후배 2명도 이씨 집에 찾아와 A씨를 성폭행하는 등 유린했으며, 이씨 동거녀 박모씨는 이를 말리기는커녕 A씨에게 집안일을 시키는 등 부려 먹다 수시로 때렸다.

A씨는 두 달 만에 의붓할머니 B(73)씨와 연락이 돼 겨우 그곳을 벗어날 수 있었다.

하지만 A씨는 자신과 마찬가지로 지적장애를 앓고 있던 어머니(47), 여동생(21)과 함께 의붓할머니 집에서도 오랫동안 폭언과 폭행에 시달려 온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인천에서 당한 성폭행 때문에 임신까지 했지만 의붓할머니의 반대로 낙태 시기를 놓친 것으로 알려졌다.

A씨 동생도 3년 전 가출했다가 임신한 상태로 돌아와 2012년 말 딸을 출산했다.

지난달 이웃의 신고로 서울시 장애인인권센터가 B씨의 집에 찾아갔을 때 이들 모녀는 비참한 행색이었다고 센터측은 전했다.

센터 관계자는 "처음 피해자들을 발견했을 때 옷차림이 노숙자나 다름없을 정도로 상태가 열악했다"며 "A씨 어머니는 기초생활수급비로 월 150만원 정도를 받지만 손녀 기저귀를 살 형편도 되지 못했다"고 말했다.

센터는 A씨 모녀를 B씨 집에서 데려 나와 보호 시설에 지내도록 했다.

자매의 임신과 출산을 통해 성폭행 혐의를 포착한 서울지방경찰청 성폭력특별수사대가 수사에 착수했고, 이 사건을 송치받은 서울중앙지검은 이달 초 이씨와 동네 후배 2명을 성폭행 혐의 등으로 구속 기소했다. 이씨의 동거녀 박씨도 폭행 등 혐의로 불구속 기소됐다.

수사 과정에서 이씨가 에이즈 환자인 사실도 확인됐지만 A씨는 에이즈 검사 결과 음성 판정을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A씨와 동생을 성폭행한 가해자가 더 있다는 진술을 확보하고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자매를 성폭행한 다른 남성들에 대한 추가 수사를 하고 있지만 수사를 해 봐야 구체적인 내용이 나올 수 있다"고 말했다.

서울시 장애인인권센터는 이날 의붓할머니 B씨와 그의 손자를 폭행, 상해, 장애인차별금지 및 권리구제 등에 관한 법률 위반 등 혐의로 구로경찰서에 고발할 계획이다.
  • 지적장애 자매, 성폭행 당해 임신…“집에서도 학대받아”
    • 입력 2014-10-24 10:59:37
    • 수정2014-10-24 16:48:48
    연합뉴스
지적 장애를 앓는 자매가 남성들에게 성폭행 당해 언니는 임신하고 동생은 출산까지 한 사실이 드러나 경찰이 수사를 벌이고 있다.

24일 경찰과 검찰에 따르면 지적장애 3급인 A(22)씨는 지난 2월 인터넷 채팅을 통해 알게 된 이모(26)씨의 인천 남동구 집에 끌려가 이씨로부터 2개월간 성폭행을 당했다.

이씨 후배 2명도 이씨 집에 찾아와 A씨를 성폭행하는 등 유린했으며, 이씨 동거녀 박모씨는 이를 말리기는커녕 A씨에게 집안일을 시키는 등 부려 먹다 수시로 때렸다.

A씨는 두 달 만에 의붓할머니 B(73)씨와 연락이 돼 겨우 그곳을 벗어날 수 있었다.

하지만 A씨는 자신과 마찬가지로 지적장애를 앓고 있던 어머니(47), 여동생(21)과 함께 의붓할머니 집에서도 오랫동안 폭언과 폭행에 시달려 온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인천에서 당한 성폭행 때문에 임신까지 했지만 의붓할머니의 반대로 낙태 시기를 놓친 것으로 알려졌다.

A씨 동생도 3년 전 가출했다가 임신한 상태로 돌아와 2012년 말 딸을 출산했다.

지난달 이웃의 신고로 서울시 장애인인권센터가 B씨의 집에 찾아갔을 때 이들 모녀는 비참한 행색이었다고 센터측은 전했다.

센터 관계자는 "처음 피해자들을 발견했을 때 옷차림이 노숙자나 다름없을 정도로 상태가 열악했다"며 "A씨 어머니는 기초생활수급비로 월 150만원 정도를 받지만 손녀 기저귀를 살 형편도 되지 못했다"고 말했다.

센터는 A씨 모녀를 B씨 집에서 데려 나와 보호 시설에 지내도록 했다.

자매의 임신과 출산을 통해 성폭행 혐의를 포착한 서울지방경찰청 성폭력특별수사대가 수사에 착수했고, 이 사건을 송치받은 서울중앙지검은 이달 초 이씨와 동네 후배 2명을 성폭행 혐의 등으로 구속 기소했다. 이씨의 동거녀 박씨도 폭행 등 혐의로 불구속 기소됐다.

수사 과정에서 이씨가 에이즈 환자인 사실도 확인됐지만 A씨는 에이즈 검사 결과 음성 판정을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A씨와 동생을 성폭행한 가해자가 더 있다는 진술을 확보하고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자매를 성폭행한 다른 남성들에 대한 추가 수사를 하고 있지만 수사를 해 봐야 구체적인 내용이 나올 수 있다"고 말했다.

서울시 장애인인권센터는 이날 의붓할머니 B씨와 그의 손자를 폭행, 상해, 장애인차별금지 및 권리구제 등에 관한 법률 위반 등 혐의로 구로경찰서에 고발할 계획이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