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대북전단 참여 단체 예산 지원 공방
입력 2014.10.24 (17:43) 정치
대북 전단 살포한 단체에 정부 예산이 지원됐는 지를 놓고 야당 의원과 정부, 그리고 해당 단체들 간에 공방이 벌어졌습니다.

국회 정무위 소속 새정치민주연합 민병두 의원은 국무조정실 자료를 분석한 결과 지난 2년 동안 대북전단 살포에 참여한 4개 단체에 국고 2억 원이 지원됐다고 밝혔습니다.

민병두 의원은 이들 단체들이 북한에 전단을 지속적으로 보내온 북한민주화추진연합회 등에 소속돼 있다며 북한 인권 국제회의를 비롯한 6개 공모 사업을 시행하기 위해 경상보조 명목으로 지원을 받았다고 설명했습니다.

민 의원은 국무총리실이 지원한 사업의 실제 진행 내역을 철저히 점검해야 할 것이라며 대통령이 주장한 통일대박 시대에 부합하려면 부적절한 지원을 중지해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해당 단체들은 이에 대해 총리실로부터 받은 예산은 대북전단 살포와는 무관한 사업에 쓰였다며 전단을 보내는 과정에도 참여하지 않았다고 반박했습니다.

총리실 역시 해명자료를 통해 지원받은 4 곳이 대북전단 살포 단체라고 할 수 없다며 이들이 사회통합과 갈등완화에 기여하는 사업을 추진했기 때문에 예산이 지원된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 대북전단 참여 단체 예산 지원 공방
    • 입력 2014-10-24 17:43:10
    정치
대북 전단 살포한 단체에 정부 예산이 지원됐는 지를 놓고 야당 의원과 정부, 그리고 해당 단체들 간에 공방이 벌어졌습니다.

국회 정무위 소속 새정치민주연합 민병두 의원은 국무조정실 자료를 분석한 결과 지난 2년 동안 대북전단 살포에 참여한 4개 단체에 국고 2억 원이 지원됐다고 밝혔습니다.

민병두 의원은 이들 단체들이 북한에 전단을 지속적으로 보내온 북한민주화추진연합회 등에 소속돼 있다며 북한 인권 국제회의를 비롯한 6개 공모 사업을 시행하기 위해 경상보조 명목으로 지원을 받았다고 설명했습니다.

민 의원은 국무총리실이 지원한 사업의 실제 진행 내역을 철저히 점검해야 할 것이라며 대통령이 주장한 통일대박 시대에 부합하려면 부적절한 지원을 중지해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해당 단체들은 이에 대해 총리실로부터 받은 예산은 대북전단 살포와는 무관한 사업에 쓰였다며 전단을 보내는 과정에도 참여하지 않았다고 반박했습니다.

총리실 역시 해명자료를 통해 지원받은 4 곳이 대북전단 살포 단체라고 할 수 없다며 이들이 사회통합과 갈등완화에 기여하는 사업을 추진했기 때문에 예산이 지원된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