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김한식 “전 서울시장, 청해진해운 VIP룸 이용했다”
입력 2014.10.24 (21:28) 사회
청해진 해운 김한식 대표가, 전 서울특별시장이 청해진 해운 여객선의 VIP룸을 이용했다고 법정증언했습니다.

김 대표는 오늘 광주지방법원에서 열린 청해진해운 임직원 등에 대한 재판에서, 선주실은 누구를 위한 객실이냐는 검사의 질문에 대해 선주실을 통상 VIP룸이라고 부른다며 전 서울특별시장이 이용한 적도 있다고 증언했습니다.

하지만, 김 대표는 전 서울시장이 누구인지, 세월호나 오하마나호 중 어느 배의 VIP룸을 이용했는지는 밝히지 않았습니다.

김 대표는 또 유병언 전 회장이 청해진해운의 인사권을 가진 실질적인 경영자라고 증언했습니다.
  • 김한식 “전 서울시장, 청해진해운 VIP룸 이용했다”
    • 입력 2014-10-24 21:28:59
    사회
청해진 해운 김한식 대표가, 전 서울특별시장이 청해진 해운 여객선의 VIP룸을 이용했다고 법정증언했습니다.

김 대표는 오늘 광주지방법원에서 열린 청해진해운 임직원 등에 대한 재판에서, 선주실은 누구를 위한 객실이냐는 검사의 질문에 대해 선주실을 통상 VIP룸이라고 부른다며 전 서울특별시장이 이용한 적도 있다고 증언했습니다.

하지만, 김 대표는 전 서울시장이 누구인지, 세월호나 오하마나호 중 어느 배의 VIP룸을 이용했는지는 밝히지 않았습니다.

김 대표는 또 유병언 전 회장이 청해진해운의 인사권을 가진 실질적인 경영자라고 증언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