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인천 장애인 아시안게임
‘불가능은 없다!’ 하나된 인간 승리의 감동
입력 2014.10.24 (21:37) 수정 2014.10.24 (22:34)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빛나는 도전 정신 앞에 불가능은 없었습니다.

이번 대회에서 역경을 극복하고 인간 승리의 감동을 선물한 선수들을 김기범 기자가 만나봤습니다.

<리포트>

뇌성마비 지체장애를 딛고 누구보다 열심히 달린 여자 육상의 전민재.

아무리 힘들어도 웃음을 잃지 않는 그의 환한 미소와, 손 대신 발로 꾹꾹 눌러 쓴 감동의 편지 소감은 우리 모두를 울렸습니다.

열아홉살 나이에 찾아온 사고의 아픔을 딛고, 이도연은 불혹을 넘긴 지금 핸드 사이클 정상에 올랐습니다.

감동적인 인간 승리 뒤에는 늘 엄마를 자랑스러워한 세 딸이 있었습니다.

<인터뷰> 이도연(선수) : "새로운 내 자신을 찾았고, 딸들에게 자랑스런 엄마가 된 것 같아요"

혼자가 아닌 함께 하는 동행이었기에 외롭지 않았습니다.

언제나 곁에서 사랑하는 아들의 도전을 지켜보고 응원한 수영 김세진 선수의 어머니.

직접 출전해 아들과 눈빛으로 호흡을 맞추며 시상대에 함께 올라선 어머니도 있었습니다.

<인터뷰> 윤추자(김한수 어머니) : "같이 노력한 결과가 이렇게 빛을 발해기뻐요. 우리 한수가 자랑스럽습니다."

장애인과 비장애인이 함께 하는 순간이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울 수 있다는 것도 보여줬습니다.

불가능을 가능으로 만든 빛나는 도전정신. 모두가 승자였습니다.

KBS 뉴스 김기범입니다.
  • ‘불가능은 없다!’ 하나된 인간 승리의 감동
    • 입력 2014-10-24 21:38:04
    • 수정2014-10-24 22:34:58
    뉴스 9
<앵커 멘트>

빛나는 도전 정신 앞에 불가능은 없었습니다.

이번 대회에서 역경을 극복하고 인간 승리의 감동을 선물한 선수들을 김기범 기자가 만나봤습니다.

<리포트>

뇌성마비 지체장애를 딛고 누구보다 열심히 달린 여자 육상의 전민재.

아무리 힘들어도 웃음을 잃지 않는 그의 환한 미소와, 손 대신 발로 꾹꾹 눌러 쓴 감동의 편지 소감은 우리 모두를 울렸습니다.

열아홉살 나이에 찾아온 사고의 아픔을 딛고, 이도연은 불혹을 넘긴 지금 핸드 사이클 정상에 올랐습니다.

감동적인 인간 승리 뒤에는 늘 엄마를 자랑스러워한 세 딸이 있었습니다.

<인터뷰> 이도연(선수) : "새로운 내 자신을 찾았고, 딸들에게 자랑스런 엄마가 된 것 같아요"

혼자가 아닌 함께 하는 동행이었기에 외롭지 않았습니다.

언제나 곁에서 사랑하는 아들의 도전을 지켜보고 응원한 수영 김세진 선수의 어머니.

직접 출전해 아들과 눈빛으로 호흡을 맞추며 시상대에 함께 올라선 어머니도 있었습니다.

<인터뷰> 윤추자(김한수 어머니) : "같이 노력한 결과가 이렇게 빛을 발해기뻐요. 우리 한수가 자랑스럽습니다."

장애인과 비장애인이 함께 하는 순간이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울 수 있다는 것도 보여줬습니다.

불가능을 가능으로 만든 빛나는 도전정신. 모두가 승자였습니다.

KBS 뉴스 김기범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