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분도론 다시 수면위로…찬반팽팽
입력 2014.10.24 (21:35) 수정 2014.10.24 (22:11) 뉴스9(경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경기도를 남도와 북도로 나누자는 주장인, 소위 '경기도 분도론'이 다시 제기됐습니다.

분도론은 1980년대 나온 이후, 선거 때마다 등장했는데, 이번엔 도의원들이 처음으로 직접 나선 것이어서, 귀추가 주목됩니다.

보도에 우한울 기자입니다.

<리포트>

선거 때마다 쟁점이 됐던 '분도론'을 이번엔 도 의원들이 들고 나섰습니다.

경기북부 10개 시군 도의원들이 분도를 촉구하는 결의안을 추진하고 나선 겁니다.

현재 전체 도의원 128명 가운데 49명이 서명했고, 과반수가 목표입니다.

법적 구속력은 없지만, 분도론을 재점화하겠다는 의도입니다.

<인터뷰> 서형열(구리시 지역구 도의원) : "통일 시대를 준비해야할 것 같아요. 그래서 휴전선에 제일 가깝게 있고 그러기 때문에 북부는 생태적으로 발전시켜서 특색있는 북도를 만드는 게 도움이 되겠다."

경기 북부 인구는 300만 명 이상으로 늘었는데, 북한 접경지라는 이유로, 과잉규제를 받고 있다, 때문에 개발에서 늘 소외돼 왔다는 게, 분도 주장의 주된 이유입니다.

하지만, 행정구역 통합이라는 시대적 흐름에 맞지 않다는 반대 의견도 거셉니다.

남경필 경기도지사 역시 반대 입장을 분명히 했습니다.

<녹취> 남경필(경기도지사) : "경기 남북도를 나누면 재정자립도 따졌을 때 열악한 상황이 될 가능성이 높다고 생각한다. 분도는 찬성 안 한다."

정부도 공식 논의할 단계가 아니라는 입장.

올초 박기춘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이 발의한 관련 법안은 국회에서 상정조차 되지 못했습니다.

일부 경기 북부 출신 의원들도 재정 자립도가 낮아진다는 이유로 반대하고 있어, 향후 분도론이 얼마나 심도있게 논의될지는 미지수입니다.

KBS 뉴스 우한울입니다.

  • 분도론 다시 수면위로…찬반팽팽
    • 입력 2014-10-24 21:50:48
    • 수정2014-10-24 22:11:17
    뉴스9(경인)
<앵커 멘트>

경기도를 남도와 북도로 나누자는 주장인, 소위 '경기도 분도론'이 다시 제기됐습니다.

분도론은 1980년대 나온 이후, 선거 때마다 등장했는데, 이번엔 도의원들이 처음으로 직접 나선 것이어서, 귀추가 주목됩니다.

보도에 우한울 기자입니다.

<리포트>

선거 때마다 쟁점이 됐던 '분도론'을 이번엔 도 의원들이 들고 나섰습니다.

경기북부 10개 시군 도의원들이 분도를 촉구하는 결의안을 추진하고 나선 겁니다.

현재 전체 도의원 128명 가운데 49명이 서명했고, 과반수가 목표입니다.

법적 구속력은 없지만, 분도론을 재점화하겠다는 의도입니다.

<인터뷰> 서형열(구리시 지역구 도의원) : "통일 시대를 준비해야할 것 같아요. 그래서 휴전선에 제일 가깝게 있고 그러기 때문에 북부는 생태적으로 발전시켜서 특색있는 북도를 만드는 게 도움이 되겠다."

경기 북부 인구는 300만 명 이상으로 늘었는데, 북한 접경지라는 이유로, 과잉규제를 받고 있다, 때문에 개발에서 늘 소외돼 왔다는 게, 분도 주장의 주된 이유입니다.

하지만, 행정구역 통합이라는 시대적 흐름에 맞지 않다는 반대 의견도 거셉니다.

남경필 경기도지사 역시 반대 입장을 분명히 했습니다.

<녹취> 남경필(경기도지사) : "경기 남북도를 나누면 재정자립도 따졌을 때 열악한 상황이 될 가능성이 높다고 생각한다. 분도는 찬성 안 한다."

정부도 공식 논의할 단계가 아니라는 입장.

올초 박기춘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이 발의한 관련 법안은 국회에서 상정조차 되지 못했습니다.

일부 경기 북부 출신 의원들도 재정 자립도가 낮아진다는 이유로 반대하고 있어, 향후 분도론이 얼마나 심도있게 논의될지는 미지수입니다.

KBS 뉴스 우한울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9(경인)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