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내일 대북 전단 살포…충돌 우려
입력 2014.10.24 (23:10) 수정 2014.10.25 (00:24) 뉴스라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민간단체가 예고한 대북전단 살포 날짜가 바로 내일입니다.

북한의 반발에다 일부 주민이 전단 살포를 반대하고 있어 긴장감이 돌고 있는 가운데, 오늘 통일부 국감에서는 이 문제에 대한 질문이 쏟아졌습니다.

유광석 기자입니다.

<리포트>

전단 살포가 예고된 파주는 긴장감이 팽팽합니다.

민간단체가 행사를 강행할 방침인 가운데, 임진각 현장에는 이를 막겠다는 일부 주민들의 농성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내일은 일부 진보단체는 물론 개성공단 등 남북 경협 기업인들도 합류할 예정입니다.

통일부 국감에서는 이에 대한 정부의 대책을 묻는 의원들의 질의가 이어졌습니다.

<녹취> 윤상현 (새누리당 의원) : "이런 식으로 나가면 북측의 협박에 굴복하는 것밖에 안됩니다."

<녹취> 이해찬 (새정치민주연합 의원) : "파주에 있는 분들은 생존권과 생명권이 위협을 받고 있단 말이에요."

류길재 통일부 장관은 전단 살포가 남북관계에 도움이 되지 않지만, 물리적으로 막을 수는 없다는 기존 입장을 재확인했습니다.

<녹취> 류길재 (통일부 장관) : "국민들이 헌법에 보장된 권리를 행사하는 것이기 때문에 그런 입장을 갖고있습니다."

경찰은 내일 민간단체와 주민들의 물리적 충돌 가능성에 대비해 전단 살포가 예정된 현장에 경찰관 700여명을 배치할 계획입니다.

경찰은 사전에 전단 살포를 막지는 않겠지만, 충돌이 발생할 경우 양측을 분리하는 등 개입할 방침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KBS 뉴스 유광석입니다.
  • 내일 대북 전단 살포…충돌 우려
    • 입력 2014-10-24 23:16:00
    • 수정2014-10-25 00:24:16
    뉴스라인
<앵커 멘트>

민간단체가 예고한 대북전단 살포 날짜가 바로 내일입니다.

북한의 반발에다 일부 주민이 전단 살포를 반대하고 있어 긴장감이 돌고 있는 가운데, 오늘 통일부 국감에서는 이 문제에 대한 질문이 쏟아졌습니다.

유광석 기자입니다.

<리포트>

전단 살포가 예고된 파주는 긴장감이 팽팽합니다.

민간단체가 행사를 강행할 방침인 가운데, 임진각 현장에는 이를 막겠다는 일부 주민들의 농성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내일은 일부 진보단체는 물론 개성공단 등 남북 경협 기업인들도 합류할 예정입니다.

통일부 국감에서는 이에 대한 정부의 대책을 묻는 의원들의 질의가 이어졌습니다.

<녹취> 윤상현 (새누리당 의원) : "이런 식으로 나가면 북측의 협박에 굴복하는 것밖에 안됩니다."

<녹취> 이해찬 (새정치민주연합 의원) : "파주에 있는 분들은 생존권과 생명권이 위협을 받고 있단 말이에요."

류길재 통일부 장관은 전단 살포가 남북관계에 도움이 되지 않지만, 물리적으로 막을 수는 없다는 기존 입장을 재확인했습니다.

<녹취> 류길재 (통일부 장관) : "국민들이 헌법에 보장된 권리를 행사하는 것이기 때문에 그런 입장을 갖고있습니다."

경찰은 내일 민간단체와 주민들의 물리적 충돌 가능성에 대비해 전단 살포가 예정된 현장에 경찰관 700여명을 배치할 계획입니다.

경찰은 사전에 전단 살포를 막지는 않겠지만, 충돌이 발생할 경우 양측을 분리하는 등 개입할 방침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KBS 뉴스 유광석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라인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