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연아 과외 효과?’ 박소연, GP 1차 쇼트 5위
입력 2014.10.26 (12:09) 수정 2014.10.26 (12:23) 연합뉴스
한국 피겨스케이팅의 새 간판 박소연(17·신목고)이 처음 출전한 시니어 그랑프리 대회에서 쇼트프로그램 5위에 올랐다.

박소연은 26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시카고의 시어스센터에서 열린 2014-2015 국제빙상경기연맹(ISU) 피겨 시니어 그랑프리 1차 대회 쇼트프로그램에서 55.74점을 받아 11명의 출전 선수 가운데 5위에 올랐다.

옐리자베타 툭타미셰바(러시아)가 67.41점으로 1위에 올랐고 옐레나 라디오노바(러시아)가 65.57점으로 뒤를 이었다.

박소연은 기술점수(TES) 30.79점과 예술점수(PCS) 24.95점을 받았다.

두 번째 기술이던 트리플 러츠에서 1.60점을 감점당한 것이 아쉬웠으나 첫 무대라는 부담감을 이겨내고 선전했다.

박소연은 27일 새벽 프리스케이팅에 출전한다.
  • ‘연아 과외 효과?’ 박소연, GP 1차 쇼트 5위
    • 입력 2014-10-26 12:09:37
    • 수정2014-10-26 12:23:17
    연합뉴스
한국 피겨스케이팅의 새 간판 박소연(17·신목고)이 처음 출전한 시니어 그랑프리 대회에서 쇼트프로그램 5위에 올랐다.

박소연은 26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시카고의 시어스센터에서 열린 2014-2015 국제빙상경기연맹(ISU) 피겨 시니어 그랑프리 1차 대회 쇼트프로그램에서 55.74점을 받아 11명의 출전 선수 가운데 5위에 올랐다.

옐리자베타 툭타미셰바(러시아)가 67.41점으로 1위에 올랐고 옐레나 라디오노바(러시아)가 65.57점으로 뒤를 이었다.

박소연은 기술점수(TES) 30.79점과 예술점수(PCS) 24.95점을 받았다.

두 번째 기술이던 트리플 러츠에서 1.60점을 감점당한 것이 아쉬웠으나 첫 무대라는 부담감을 이겨내고 선전했다.

박소연은 27일 새벽 프리스케이팅에 출전한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