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체면 구긴 태권도, 월드GP 둘째날 ‘노메달’
입력 2014.10.26 (15:30) 연합뉴스
한국 태권도가 2014 월드그랑프리 시리즈 3차 대회 둘째 날에는 아예 메달 하나 건지지 못했다.

한국은 25일(현지시간) 영국 맨체스터의 센트럴 컨벤션 콤플렉스에서 열린 대회 이틀째 경기에서 세계선수권대회 및 아시안게임 금메달리스트를 포함한 5명이 출전했지만 아무도 시상대 위에 서지 못했다.

첫날 여자 67㎏초과급의 이인종(서울시청)이 겨우 동메달 하나를 수확하는데 그치더니 이날은 '노메달'로 종주국 체면을 구겼다.

2013년 멕시코 푸에블라 세계선수권대회 및 올해 인천 아시안게임 남자 54㎏급 금메달리스트인 김태훈(동아대)은 이번 대회 남자 58㎏급 8강에서 자오솨이(중국)에게 6-11로 일격을 당해 4강 진출조차 실패했다.

같은 체급에서 2013년 세계선수권대회 정상에 오른 차태문(한국가스공사)은 첫 판인 16강전에서 아시안게임 금메달리스트인 파르잔 아수르자데 팔라(이란)를 맞아 3라운드에서 8-20, 점수차 패배를 당했다.

남자 80㎏급에 출전한 김유진(한국가스공사)도 첫 경기인 32강전에서 2012년 런던올림픽 금메달리스트인 세바스티안 에두아르도 크리스마니치(아르헨티나)에게 1-6으로 졌다.

세계선수권대회 2연패 및 아시안게임 우승을 이룬 한국 여자태권도 경량급 에이스 김소희(한국체대)는 발 부상 여파로 49㎏급 16강전에서 헝가리의 이베트 곤다에게 10-13으로 패했다.

같은 체급에 나선 김재아(삼성에스원)는 역시 16강전에서 러시아의 알렉산드라 리치지나에게 5-10으로 무릎 꿇었다.
  • 체면 구긴 태권도, 월드GP 둘째날 ‘노메달’
    • 입력 2014-10-26 15:30:41
    연합뉴스
한국 태권도가 2014 월드그랑프리 시리즈 3차 대회 둘째 날에는 아예 메달 하나 건지지 못했다.

한국은 25일(현지시간) 영국 맨체스터의 센트럴 컨벤션 콤플렉스에서 열린 대회 이틀째 경기에서 세계선수권대회 및 아시안게임 금메달리스트를 포함한 5명이 출전했지만 아무도 시상대 위에 서지 못했다.

첫날 여자 67㎏초과급의 이인종(서울시청)이 겨우 동메달 하나를 수확하는데 그치더니 이날은 '노메달'로 종주국 체면을 구겼다.

2013년 멕시코 푸에블라 세계선수권대회 및 올해 인천 아시안게임 남자 54㎏급 금메달리스트인 김태훈(동아대)은 이번 대회 남자 58㎏급 8강에서 자오솨이(중국)에게 6-11로 일격을 당해 4강 진출조차 실패했다.

같은 체급에서 2013년 세계선수권대회 정상에 오른 차태문(한국가스공사)은 첫 판인 16강전에서 아시안게임 금메달리스트인 파르잔 아수르자데 팔라(이란)를 맞아 3라운드에서 8-20, 점수차 패배를 당했다.

남자 80㎏급에 출전한 김유진(한국가스공사)도 첫 경기인 32강전에서 2012년 런던올림픽 금메달리스트인 세바스티안 에두아르도 크리스마니치(아르헨티나)에게 1-6으로 졌다.

세계선수권대회 2연패 및 아시안게임 우승을 이룬 한국 여자태권도 경량급 에이스 김소희(한국체대)는 발 부상 여파로 49㎏급 16강전에서 헝가리의 이베트 곤다에게 10-13으로 패했다.

같은 체급에 나선 김재아(삼성에스원)는 역시 16강전에서 러시아의 알렉산드라 리치지나에게 5-10으로 무릎 꿇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