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GM 점화스위치결함 사망자 30명으로 증가
입력 2014.10.28 (01:27) 연합뉴스
미국 자동차업체 제너럴모터스(GM)의 차량 점화스위치 결함으로 인한 사망자가 최소 30명으로 증가했다.

27일(현지시간) GM의 결함사고 보상책임자인 케네스 파인버그 변호사가 발표한 보고서에 의하면 지난 8월 이후 사망자 30명과 부상자 31명이 GM의 보상 대상자로 인정됐다.

같은 기간에 접수된 사망 또는 부상자 보상 신청은 모두 1천580건이었다.

GM은 올해 말까지 점화스위치 결함 때문에 생긴 것으로 의심되는 사고의 보상 신청을 받을 계획이며, 그에 따라 보상 대상 사망자의 수는 더 늘어날 전망이다.

GM은 또 올 들어 이 문제로 인한 차량 리콜이 3천400만 대, 비용이 27억 달러(약 2조8천억 원)로 늘어났다고 발표했다. 지난 6월 말 기준으로 리콜 규모와 비용은 각각 2천900만 대와 25억 달러였다.
  • GM 점화스위치결함 사망자 30명으로 증가
    • 입력 2014-10-28 01:27:58
    연합뉴스
미국 자동차업체 제너럴모터스(GM)의 차량 점화스위치 결함으로 인한 사망자가 최소 30명으로 증가했다.

27일(현지시간) GM의 결함사고 보상책임자인 케네스 파인버그 변호사가 발표한 보고서에 의하면 지난 8월 이후 사망자 30명과 부상자 31명이 GM의 보상 대상자로 인정됐다.

같은 기간에 접수된 사망 또는 부상자 보상 신청은 모두 1천580건이었다.

GM은 올해 말까지 점화스위치 결함 때문에 생긴 것으로 의심되는 사고의 보상 신청을 받을 계획이며, 그에 따라 보상 대상 사망자의 수는 더 늘어날 전망이다.

GM은 또 올 들어 이 문제로 인한 차량 리콜이 3천400만 대, 비용이 27억 달러(약 2조8천억 원)로 늘어났다고 발표했다. 지난 6월 말 기준으로 리콜 규모와 비용은 각각 2천900만 대와 25억 달러였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