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브라질 헤알화 가치 급락…시장, 호세프 재선에 거부감
입력 2014.10.28 (05:49) 수정 2014.10.28 (07:42) 국제
지우마 호세프 브라질 대통령 재선에 대한 금융시장의 거부감 때문에 헤알화 가치가 급락했습니다.

현지시각으로 어제 달러화 대비 헤알화 환율은 2.68% 오른 달러당 2.523헤알에 마감됐습니다.

이날 상승률은 2011년 11월23일 이후 가장 큰 폭입니다.
  • 브라질 헤알화 가치 급락…시장, 호세프 재선에 거부감
    • 입력 2014-10-28 05:49:31
    • 수정2014-10-28 07:42:46
    국제
지우마 호세프 브라질 대통령 재선에 대한 금융시장의 거부감 때문에 헤알화 가치가 급락했습니다.

현지시각으로 어제 달러화 대비 헤알화 환율은 2.68% 오른 달러당 2.523헤알에 마감됐습니다.

이날 상승률은 2011년 11월23일 이후 가장 큰 폭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