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통신 위주 ‘주파수 정책’ 수정 요구 봇물
입력 2014.10.28 (06:34) 수정 2014.10.28 (09:09)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이번 미래창조과학부에 대한 국정 감사에서는 통신사 위주로 된 주파수 정책에 대한 수정 요구가 잇따랐습니다.

미래부의 안인 광개토 플랜 2.0을 전면 조정하라는 의원들의 거센 요구에 장관도 수정하겠다며 물러섰습니다.

박경호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700mhz를 포함한 막대한 주파수를 통신에 몰아주기로 한 광개토 플랜 2.0,

재난망과 UHD 방송 등 새로운 요구를 외면한 정책이라는 질타가 이어졌습니다.

<인터뷰> 심학봉(새누리당 의원) : "미래부는 대통령님의 확실한 메시지를 잘못 이해하고 있거나 무시하는 게 아닌가..."

그동안 미래부가 한번 정책을 정했다는 이유로 무리하게 고집해왔다는 지적도 제기됐습니다.

<인터뷰> 최민희(새정치민주연합 의원) : "고정불변 아닌거죠."

<인터뷰> 최양희(미래부 장관) : "네 앞으로 수요에 따라 검토 가능합니다. (구렁이 담넘어가는 답변 싫어요.) 가능합니다."

여야 의원들은 공익성을 감안한 수정된 광개토 플랜 3.0을 짤 것을 한목소리로 요구했습니다.

<인터뷰> 전병헌(새정치민주연합 의원) : "진화 진보, 이런 것들을 종합적으로 검토해서 자원을 효율적으로 관리 배분하는 것이 중요하다."

<인터뷰> 조해진(새누리당 의원) : "대안이 마련된다면 기존의 광개토 플랜 2.0을 업그레이드시켜서…."

결국 잇단 지적에 장관은 수정하겠다며 한발 물러섰습니다.

<인터뷰> 최양희(미래부 장관) : "(재난망 외에)잔여대역에 대해서는 방통위와 긴밀히 협의해서 국회에 보고드리면서 (진도를 마치겠습니다.)"

투명한 절차도 없이 자본 논리로 쏠리던 주파수 정책이 이번 국감을 통해 여론의 장으로 나오는 계기가 됐다는 평가입니다.

KBS 뉴스 박경호입니다.
  • 통신 위주 ‘주파수 정책’ 수정 요구 봇물
    • 입력 2014-10-28 06:36:29
    • 수정2014-10-28 09:09:57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이번 미래창조과학부에 대한 국정 감사에서는 통신사 위주로 된 주파수 정책에 대한 수정 요구가 잇따랐습니다.

미래부의 안인 광개토 플랜 2.0을 전면 조정하라는 의원들의 거센 요구에 장관도 수정하겠다며 물러섰습니다.

박경호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700mhz를 포함한 막대한 주파수를 통신에 몰아주기로 한 광개토 플랜 2.0,

재난망과 UHD 방송 등 새로운 요구를 외면한 정책이라는 질타가 이어졌습니다.

<인터뷰> 심학봉(새누리당 의원) : "미래부는 대통령님의 확실한 메시지를 잘못 이해하고 있거나 무시하는 게 아닌가..."

그동안 미래부가 한번 정책을 정했다는 이유로 무리하게 고집해왔다는 지적도 제기됐습니다.

<인터뷰> 최민희(새정치민주연합 의원) : "고정불변 아닌거죠."

<인터뷰> 최양희(미래부 장관) : "네 앞으로 수요에 따라 검토 가능합니다. (구렁이 담넘어가는 답변 싫어요.) 가능합니다."

여야 의원들은 공익성을 감안한 수정된 광개토 플랜 3.0을 짤 것을 한목소리로 요구했습니다.

<인터뷰> 전병헌(새정치민주연합 의원) : "진화 진보, 이런 것들을 종합적으로 검토해서 자원을 효율적으로 관리 배분하는 것이 중요하다."

<인터뷰> 조해진(새누리당 의원) : "대안이 마련된다면 기존의 광개토 플랜 2.0을 업그레이드시켜서…."

결국 잇단 지적에 장관은 수정하겠다며 한발 물러섰습니다.

<인터뷰> 최양희(미래부 장관) : "(재난망 외에)잔여대역에 대해서는 방통위와 긴밀히 협의해서 국회에 보고드리면서 (진도를 마치겠습니다.)"

투명한 절차도 없이 자본 논리로 쏠리던 주파수 정책이 이번 국감을 통해 여론의 장으로 나오는 계기가 됐다는 평가입니다.

KBS 뉴스 박경호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