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모뉴엘 손실 5천억 이상…‘네 탓’ 공방만
입력 2014.10.28 (06:39) 수정 2014.10.28 (07:42)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법정관리를 신청한 모뉴엘이 은행권에서 받은 대출만 6천 7백억 원이 넘는데다 대부분 부실로 드러나 파장이 점점 더 커지고 있습니다.

피해액이 최대 5천억 원이 넘을 것으로 우려되면서 수출 채권에 보증을 섰던 무역보험공사와 이를 담보로 대출을 해준 은행권 사이에 책임 공방도 가열되고 있습니다.

박종훈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모뉴엘이 받은 은행권 대출은 모두 6천 7백여억 원.

신용대출 2천 9백억 원은 대부분 은행들이 손실로 떠 안게 될 것으로 보입니다.

문제는 3천 8백억 원의 담보대출인데 이조차 회수하기 쉽지 않다는 겁니다.

은행들은 금액을 부풀린 수출 서류를 무역보험공사가 보증을 해줘 부실대출이 이뤄졌다고 주장합니다.

<녹취> 은행 관계자(음성변조) : "그건 어쨌든 무역보험공사가 보증서를 끊어준 걸 갖고 있는 것이고요."

하지만 무역보험공사는 은행이 발급한 수출입 서류를 믿고 보증을 선 것만큼 은행에도 책임이 있다고 말합니다.

재무제표만 제대로 봤어도 모뉴엘의 수상한 매출을 쉽게 찾아낼 수 있었습니다.

매출액이 1조 원대를 돌파한 지난해 영업활동으로 들어온 현금은 15억 원에 불과했습니다.

매출액을 부풀리고 부풀린 매출 채권으로 은행대출을 받은 혐의가 짙다는 겁니다.

<인터뷰> 최수현(금융감독원장) : "물품이 제대로 갔는지 그 다음에 이런 선적 관련 서류가 위장되어 있는 건지 여기에 대해서 제대로 검증이 안 되어 있어서 현재 저희가 확인 중에 있음을 말씀드립니다."

금융감독원은 모뉴엘과 거래했던 금융회사 10곳을 대상으로 대출과정에서 문제가 있었는지 긴급 검사에 들어갔습니다.

KBS 뉴스 박종훈입니다.
  • 모뉴엘 손실 5천억 이상…‘네 탓’ 공방만
    • 입력 2014-10-28 06:41:12
    • 수정2014-10-28 07:42:05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법정관리를 신청한 모뉴엘이 은행권에서 받은 대출만 6천 7백억 원이 넘는데다 대부분 부실로 드러나 파장이 점점 더 커지고 있습니다.

피해액이 최대 5천억 원이 넘을 것으로 우려되면서 수출 채권에 보증을 섰던 무역보험공사와 이를 담보로 대출을 해준 은행권 사이에 책임 공방도 가열되고 있습니다.

박종훈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모뉴엘이 받은 은행권 대출은 모두 6천 7백여억 원.

신용대출 2천 9백억 원은 대부분 은행들이 손실로 떠 안게 될 것으로 보입니다.

문제는 3천 8백억 원의 담보대출인데 이조차 회수하기 쉽지 않다는 겁니다.

은행들은 금액을 부풀린 수출 서류를 무역보험공사가 보증을 해줘 부실대출이 이뤄졌다고 주장합니다.

<녹취> 은행 관계자(음성변조) : "그건 어쨌든 무역보험공사가 보증서를 끊어준 걸 갖고 있는 것이고요."

하지만 무역보험공사는 은행이 발급한 수출입 서류를 믿고 보증을 선 것만큼 은행에도 책임이 있다고 말합니다.

재무제표만 제대로 봤어도 모뉴엘의 수상한 매출을 쉽게 찾아낼 수 있었습니다.

매출액이 1조 원대를 돌파한 지난해 영업활동으로 들어온 현금은 15억 원에 불과했습니다.

매출액을 부풀리고 부풀린 매출 채권으로 은행대출을 받은 혐의가 짙다는 겁니다.

<인터뷰> 최수현(금융감독원장) : "물품이 제대로 갔는지 그 다음에 이런 선적 관련 서류가 위장되어 있는 건지 여기에 대해서 제대로 검증이 안 되어 있어서 현재 저희가 확인 중에 있음을 말씀드립니다."

금융감독원은 모뉴엘과 거래했던 금융회사 10곳을 대상으로 대출과정에서 문제가 있었는지 긴급 검사에 들어갔습니다.

KBS 뉴스 박종훈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