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에볼라 바이러스’ 확산 비상
미국 CDC, 에볼라 감염 고위험군 ‘자가격리’ 권고
입력 2014.10.28 (07:04) 수정 2014.10.28 (07:42) 국제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 CDC는 에볼라 감염 고위험군에 대한 자발적인 '자가격리'를 권고하는 내용의 새 지침을 발표했습니다.

새 지침은 먼저 서아프리카 에볼라 창궐국가에서 에볼라 환자를 치료하던 중 치료용 바늘에 찔렸거나 보호장비를 착용하지 않은 상태에서 환자를 돌봤을 경우 감염 위험이 높은 것으로 판단해 고위험군으로 분류했습니다.

고위험군으로 분류되면 자택에서 스스로 격리조치를 한 뒤 감염 여부를 관찰해야 합니다.

톰 프리든 CDC 소장은 "주 정부에서 더 엄중한 조치를 원하면 그것은 그 주 정부의 권한"이라면서 "이번 CDC의 새 지침은 합리적인 과학적 판단에 따라 마련한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 미국 CDC, 에볼라 감염 고위험군 ‘자가격리’ 권고
    • 입력 2014-10-28 07:04:16
    • 수정2014-10-28 07:42:55
    국제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 CDC는 에볼라 감염 고위험군에 대한 자발적인 '자가격리'를 권고하는 내용의 새 지침을 발표했습니다.

새 지침은 먼저 서아프리카 에볼라 창궐국가에서 에볼라 환자를 치료하던 중 치료용 바늘에 찔렸거나 보호장비를 착용하지 않은 상태에서 환자를 돌봤을 경우 감염 위험이 높은 것으로 판단해 고위험군으로 분류했습니다.

고위험군으로 분류되면 자택에서 스스로 격리조치를 한 뒤 감염 여부를 관찰해야 합니다.

톰 프리든 CDC 소장은 "주 정부에서 더 엄중한 조치를 원하면 그것은 그 주 정부의 권한"이라면서 "이번 CDC의 새 지침은 합리적인 과학적 판단에 따라 마련한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