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기준치 100배’ 농약 바나나 700톤 유통…안전구멍 뜷렸다
입력 2014.10.28 (07:08) 수정 2014.10.28 (08:06)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잔류 농약이 기준치의 백 배에 달하는 바나나가 수입돼 일부는 대형마트 등을 통해 유통된 사실이 드러났습니다.

그런데 이런 바나나가 일부 팔려나간 뒤에도 식품 당국이 이를 알아채지 못해, 식품안전에 구멍에 뜷렸다는 비난이 쏟아지고 있습니다.

이세연 기자입니다.

<리포트>

창고에 수입 바나나 수백톤이 쌓여 있습니다.

필리핀에서 들여왔는데 살균제 농약 '이프로디온'이 기준치 이상 검출돼 압류된 것들입니다.

시중엔 이미 7백여톤이 팔려나갔습니다.

검사 결과 기준치 이상의 농약이 검출된 바나나는 모두 천 9백여 톤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잔류 농약은 1kg에 최대 1.98밀리그램까지 나와 기준치의 백 배에 달했습니다.

바나나를 사러 나온 시민들은 불안감을 떨치지 못합니다.

<인터뷰> 백복순 : "농약 얘기가 아침에 나왔는데, 그런 소리 들을 때마다 뭘 먹어야 하나 싶고 걱정이 많이 되는거예요."

농약 바나나 유통은 식약처가 지난달 기준치를 대폭 강화했는데 일부 수입업체들이 지키지 않아 벌어졌습니다.

<녹취> 수입 업체 관계자(음성변조) : "산지 쪽에서는 강화된 기준에 아직 적응을 못하고 있는 상황이었던 것 같고요."

식약처는 첫 통관 때만 정밀 검사를 하고 이후엔 냄새만 맡는 '관능 검사'를 해왔습니다.

<인터뷰> 박일규(식약처 농수산물안전과장) : "관능검사 후에 통과됐던 제품이고요. (이 제품을)시중에서 유통 수거 검사결과 부적합해서...."

식품 안전에 구멍이 뚫렸다는 비난이 일자 식약처는 수입바나나 안전성이 확인될 때 까지 모든 수입건에 대해 정밀검사를 실시하겠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이세연입니다.

  • ‘기준치 100배’ 농약 바나나 700톤 유통…안전구멍 뜷렸다
    • 입력 2014-10-28 07:10:28
    • 수정2014-10-28 08:06:54
    뉴스광장
<앵커 멘트>

잔류 농약이 기준치의 백 배에 달하는 바나나가 수입돼 일부는 대형마트 등을 통해 유통된 사실이 드러났습니다.

그런데 이런 바나나가 일부 팔려나간 뒤에도 식품 당국이 이를 알아채지 못해, 식품안전에 구멍에 뜷렸다는 비난이 쏟아지고 있습니다.

이세연 기자입니다.

<리포트>

창고에 수입 바나나 수백톤이 쌓여 있습니다.

필리핀에서 들여왔는데 살균제 농약 '이프로디온'이 기준치 이상 검출돼 압류된 것들입니다.

시중엔 이미 7백여톤이 팔려나갔습니다.

검사 결과 기준치 이상의 농약이 검출된 바나나는 모두 천 9백여 톤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잔류 농약은 1kg에 최대 1.98밀리그램까지 나와 기준치의 백 배에 달했습니다.

바나나를 사러 나온 시민들은 불안감을 떨치지 못합니다.

<인터뷰> 백복순 : "농약 얘기가 아침에 나왔는데, 그런 소리 들을 때마다 뭘 먹어야 하나 싶고 걱정이 많이 되는거예요."

농약 바나나 유통은 식약처가 지난달 기준치를 대폭 강화했는데 일부 수입업체들이 지키지 않아 벌어졌습니다.

<녹취> 수입 업체 관계자(음성변조) : "산지 쪽에서는 강화된 기준에 아직 적응을 못하고 있는 상황이었던 것 같고요."

식약처는 첫 통관 때만 정밀 검사를 하고 이후엔 냄새만 맡는 '관능 검사'를 해왔습니다.

<인터뷰> 박일규(식약처 농수산물안전과장) : "관능검사 후에 통과됐던 제품이고요. (이 제품을)시중에서 유통 수거 검사결과 부적합해서...."

식품 안전에 구멍이 뚫렸다는 비난이 일자 식약처는 수입바나나 안전성이 확인될 때 까지 모든 수입건에 대해 정밀검사를 실시하겠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이세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