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온타케 화산 폭발 한달, ‘토석류’ 공포
입력 2014.10.28 (07:24) 수정 2014.10.28 (08:06)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일본 온타케 화산이 폭발해 많은 인명피해를 낸 지 한 달이 지났습니다.

하지만 현지 주민들은 화산재 피해나 추가 폭발 우려 때문에 여전히 큰 불안감을 떨치지 못하고 있습니다.

도쿄 윤석구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사망자 57명에 실종자 6명. 일본에서 전후 가장 큰 화산폭발 피해를 낸 온타케산은 한달이 지난 지금도 분화활동을 계속하고 있습니다.

정상부근엔 100만톤이 넘는 화산재가 쌓인채 빗물과 함께 주변 강으로 계속 흘러내리고 있습니다.

주민들이 가장 걱정하는 건 폭우로 화산재와 빗물이 함께 쏟아져 내리는 토석류 피해입니다.

<녹취> 오오츠카 주민 : "비가 많이 와서 화산재 토석류가 마을을 덮치지 않을까 가장 걱정입니다."

또다른 우려는 분화활동을 계속 중인 온타케산의 추가 폭발 가능성입니다.

전문가들은 겨울철 온타케산이 용암폭발을 일으킬 경우 화산재와 용암이 대량의 눈과 섞여 큰 피해를 낼 수 있다고 우려합니다.

실제로 1926년 홋카이도도카치산에선 이같은 화산폭발로 토석류가 불과 25분만에 주변마을을 덮쳐 144명의 인명피해를 냈습니다.

<녹취> 마에노(도쿄대 화산연구센터 교수) : "수증기 분화가 용암폭발로 이어지는 경우도 있어 온타케산을 면밀히 관측할 필요가 있습니다."

주변 자치단체들은 토석류 감시용 카메라를 설치하거나 사방댐을 정비하는 등 재해방지 대책을 서두르고 있지만 주민들의 불안감은 여전한 상황입니다.

도쿄에서 KBS 뉴스 윤석구입니다.
  • 온타케 화산 폭발 한달, ‘토석류’ 공포
    • 입력 2014-10-28 07:27:39
    • 수정2014-10-28 08:06:59
    뉴스광장
<앵커 멘트>

일본 온타케 화산이 폭발해 많은 인명피해를 낸 지 한 달이 지났습니다.

하지만 현지 주민들은 화산재 피해나 추가 폭발 우려 때문에 여전히 큰 불안감을 떨치지 못하고 있습니다.

도쿄 윤석구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사망자 57명에 실종자 6명. 일본에서 전후 가장 큰 화산폭발 피해를 낸 온타케산은 한달이 지난 지금도 분화활동을 계속하고 있습니다.

정상부근엔 100만톤이 넘는 화산재가 쌓인채 빗물과 함께 주변 강으로 계속 흘러내리고 있습니다.

주민들이 가장 걱정하는 건 폭우로 화산재와 빗물이 함께 쏟아져 내리는 토석류 피해입니다.

<녹취> 오오츠카 주민 : "비가 많이 와서 화산재 토석류가 마을을 덮치지 않을까 가장 걱정입니다."

또다른 우려는 분화활동을 계속 중인 온타케산의 추가 폭발 가능성입니다.

전문가들은 겨울철 온타케산이 용암폭발을 일으킬 경우 화산재와 용암이 대량의 눈과 섞여 큰 피해를 낼 수 있다고 우려합니다.

실제로 1926년 홋카이도도카치산에선 이같은 화산폭발로 토석류가 불과 25분만에 주변마을을 덮쳐 144명의 인명피해를 냈습니다.

<녹취> 마에노(도쿄대 화산연구센터 교수) : "수증기 분화가 용암폭발로 이어지는 경우도 있어 온타케산을 면밀히 관측할 필요가 있습니다."

주변 자치단체들은 토석류 감시용 카메라를 설치하거나 사방댐을 정비하는 등 재해방지 대책을 서두르고 있지만 주민들의 불안감은 여전한 상황입니다.

도쿄에서 KBS 뉴스 윤석구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