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박인비-루이스, 대만서 랭킹1위 자존심 대결
입력 2014.10.28 (09:35) 수정 2014.10.28 (14:02) 연합뉴스
여자골프 세계랭킹 1위를 탈환한 박인비(26·KB금융그룹)와 정상의 자리를 빼앗긴 스테이시 루이스(미국)가 대만에서 자존심을 건 승부를 펼친다.

박인비와 루이스는 오는 30일 대만 대만 타이베이의 미라마르 골프장(파72)에서 개막하는 미국여자골프(LPGA) 투어 푸본(Fubon) LPGA 대만 챔피언십(총상금 200만 달러) 맞대결을 펼친다.

박인비는 27일 발표된 세계랭킹에서 랭킹 포인트 11.09점을 얻어 10.86점의 루이스를 2위로 밀어내고 약 5개월 만에 1위 자리에 다시 올랐다.

루이스는 2주간의 휴식을 뒤로하고 다시 대회에 참가해 정상 탈환을 노린다.

'디펜딩 챔피언' 수잔 페테르센(노르웨이)은 이 대회 3년 연속 우승이라는 기록에 도전한다.

직전 대회인 블루베이 LPGA에서 우승한 리-안 페이스(남아공)은 2주 연속 우승을 노린다.

최운정(24·볼빅), 제니 신(22·한화), 지은희(28·한화), 유소연(24·하나금융그룹), 박희영(27·하나금융그룹), 김인경(26·하나금융그룹), 최나연(27·SK텔레콤), 이미림(24·우리투자증권) 등 태극 낭자들도 대거 출동한다.

최근 좋은 기세를 이어가는 재미동포 미셸 위(25·나이키골프)와 대니얼 강(21), 뉴질랜드 교포 리디아 고(17)도 출전한다.

2011년 우승자인 쩡야니 등 대만 선수들도 홈 이점을 살려 우승에 대한 기대를 품고 있다. 로라 데이비스(50·잉글랜드)는 노장의 투혼을 보여줄 예정이다.

지난 2일 중국 레인우드 LPGA 클래식으로 시작한 LPGA '아시안 스윙'은 이번 대만 대회에 이어 다음 달 7일 일본에서 열리는 미즈노 클래식까지 이어진다.
  • 박인비-루이스, 대만서 랭킹1위 자존심 대결
    • 입력 2014-10-28 09:35:38
    • 수정2014-10-28 14:02:24
    연합뉴스
여자골프 세계랭킹 1위를 탈환한 박인비(26·KB금융그룹)와 정상의 자리를 빼앗긴 스테이시 루이스(미국)가 대만에서 자존심을 건 승부를 펼친다.

박인비와 루이스는 오는 30일 대만 대만 타이베이의 미라마르 골프장(파72)에서 개막하는 미국여자골프(LPGA) 투어 푸본(Fubon) LPGA 대만 챔피언십(총상금 200만 달러) 맞대결을 펼친다.

박인비는 27일 발표된 세계랭킹에서 랭킹 포인트 11.09점을 얻어 10.86점의 루이스를 2위로 밀어내고 약 5개월 만에 1위 자리에 다시 올랐다.

루이스는 2주간의 휴식을 뒤로하고 다시 대회에 참가해 정상 탈환을 노린다.

'디펜딩 챔피언' 수잔 페테르센(노르웨이)은 이 대회 3년 연속 우승이라는 기록에 도전한다.

직전 대회인 블루베이 LPGA에서 우승한 리-안 페이스(남아공)은 2주 연속 우승을 노린다.

최운정(24·볼빅), 제니 신(22·한화), 지은희(28·한화), 유소연(24·하나금융그룹), 박희영(27·하나금융그룹), 김인경(26·하나금융그룹), 최나연(27·SK텔레콤), 이미림(24·우리투자증권) 등 태극 낭자들도 대거 출동한다.

최근 좋은 기세를 이어가는 재미동포 미셸 위(25·나이키골프)와 대니얼 강(21), 뉴질랜드 교포 리디아 고(17)도 출전한다.

2011년 우승자인 쩡야니 등 대만 선수들도 홈 이점을 살려 우승에 대한 기대를 품고 있다. 로라 데이비스(50·잉글랜드)는 노장의 투혼을 보여줄 예정이다.

지난 2일 중국 레인우드 LPGA 클래식으로 시작한 LPGA '아시안 스윙'은 이번 대만 대회에 이어 다음 달 7일 일본에서 열리는 미즈노 클래식까지 이어진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