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팔 긴장고조…평화 협상 차질
입력 2014.10.28 (11:05) 수정 2014.10.28 (11:27) 지구촌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최근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간 충돌이 잦아지면서 양측의 긴장감이 다시 높아지고 있습니다.

가자지구 휴전 이후 어렵게 성사됐던 평화 협상도 차질을 빚고 있습니다.

복창현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리포트>

승용차 한 대가 이스라엘 예루살렘의 전차 정류장으로 돌진합니다.

이 사건으로 생후 3개월 된 여아 등 2명이 숨졌습니다.

당시 차를 몰았던 20대 팔레스타인 청년은 이스라엘 경찰의 총격으로 현장에서 숨졌습니다.

앞서 이스라엘 정착촌에선 차량 한 대가 팔레스타인 소녀 2명을 치어 1명이 숨졌던 만큼 보복 범죄로 보입니다.

가자지구 교전 이후 이스라엘은 요르단 강 서안에 정착촌을 확대하고 있습니다.

팔레스타인 주민들이 항의 시위에 나서면서 이달들어 팔레스타인 10대 소년 2명이 이스라엘군이 쏜 총에 맞아 목숨을 잃기도 했습니다.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간 긴장감이 다시 높아지고 있지만 이스라엘 정부는 강경합니다.

<녹취> 벤자민 네타냐후(이스라엘 총리)

이스라엘 정부는 최근 안전을 이유로 서안 지역 팔레스타인 주민들이 이스라엘 사람과 함께 버스에 타는 걸 금지해 인종분리정책이란 비난도 커지고 있습니다.

이집트는 최근 시나이 반도 테러의 배후로 팔레스타인 무장정파 하마스를 지목하며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간 평화 협상의 중재를 일시 중단했습니다.

KBS 뉴스 복창현입니다.
  • 이-팔 긴장고조…평화 협상 차질
    • 입력 2014-10-28 09:40:53
    • 수정2014-10-28 11:27:35
    지구촌뉴스
<앵커 멘트>

최근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간 충돌이 잦아지면서 양측의 긴장감이 다시 높아지고 있습니다.

가자지구 휴전 이후 어렵게 성사됐던 평화 협상도 차질을 빚고 있습니다.

복창현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리포트>

승용차 한 대가 이스라엘 예루살렘의 전차 정류장으로 돌진합니다.

이 사건으로 생후 3개월 된 여아 등 2명이 숨졌습니다.

당시 차를 몰았던 20대 팔레스타인 청년은 이스라엘 경찰의 총격으로 현장에서 숨졌습니다.

앞서 이스라엘 정착촌에선 차량 한 대가 팔레스타인 소녀 2명을 치어 1명이 숨졌던 만큼 보복 범죄로 보입니다.

가자지구 교전 이후 이스라엘은 요르단 강 서안에 정착촌을 확대하고 있습니다.

팔레스타인 주민들이 항의 시위에 나서면서 이달들어 팔레스타인 10대 소년 2명이 이스라엘군이 쏜 총에 맞아 목숨을 잃기도 했습니다.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간 긴장감이 다시 높아지고 있지만 이스라엘 정부는 강경합니다.

<녹취> 벤자민 네타냐후(이스라엘 총리)

이스라엘 정부는 최근 안전을 이유로 서안 지역 팔레스타인 주민들이 이스라엘 사람과 함께 버스에 타는 걸 금지해 인종분리정책이란 비난도 커지고 있습니다.

이집트는 최근 시나이 반도 테러의 배후로 팔레스타인 무장정파 하마스를 지목하며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간 평화 협상의 중재를 일시 중단했습니다.

KBS 뉴스 복창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지구촌뉴스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