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보험사, 휴대전화 보험으로 1800억 이득”
입력 2014.10.28 (09:56) 경제
지난해 보험사들이 휴대전화 보험을 판매해 천8백억 원 가까이 이익을 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금융감독원이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김상민 의원에게 제출한 자료를 보면 지난해 국내 보험사는 각종 휴대전화 보험을 판매해 천745억 원을 남겼습니다.

보험사들이 보험료로 거둬들인 수입은 3천8백여 억 원으로 이 가운데 2천억 원 정도가 보상액으로 나갔습니다.

보험에 가입한 휴대전화 1대당 평균 보험료는 지난해 6만 5백원 정도로 2012년도에 비해 34% 늘었습니다.

김상민 의원은 각 보험회사가 소비자에게 부당한 이득을 취하고 있는 것이 아닌지 점검해야 한다고 지적했습니다.
  • “보험사, 휴대전화 보험으로 1800억 이득”
    • 입력 2014-10-28 09:56:28
    경제
지난해 보험사들이 휴대전화 보험을 판매해 천8백억 원 가까이 이익을 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금융감독원이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김상민 의원에게 제출한 자료를 보면 지난해 국내 보험사는 각종 휴대전화 보험을 판매해 천745억 원을 남겼습니다.

보험사들이 보험료로 거둬들인 수입은 3천8백여 억 원으로 이 가운데 2천억 원 정도가 보상액으로 나갔습니다.

보험에 가입한 휴대전화 1대당 평균 보험료는 지난해 6만 5백원 정도로 2012년도에 비해 34% 늘었습니다.

김상민 의원은 각 보험회사가 소비자에게 부당한 이득을 취하고 있는 것이 아닌지 점검해야 한다고 지적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