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서태지 “신해철은 내게 산과 같은 존재” 추도문
입력 2014.10.28 (10:13) 수정 2014.10.28 (10:14) 연합뉴스
가수 서태지가 27일 세상을 떠난 가수 신해철에 대해 "그는 음악인으로서 저에게 커다란 산과 같은 존재였다"고 추도했다.

서태지는 28일 오전 소속사 서태지 컴퍼니 홈페이지에 올린 추도문을 통해 "그는 순수한 영혼과 진실된 의지로 우리를 일깨워준 진짜 음악인이었다.

아무 말하지 않아도 조용히 다가와 어깨를 다독여 주던 맘 좋고 따뜻한 형이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많은 분이 신해철이라는 커다란 이름을, 우리의 젊은 날에 많은 추억과 아름다운 음악을 선물해준 그 멋진 이름을 기억해주실 겁니다"라며 "항상 최고의 음악 들려주어 고맙다는 그래서 형이 너무 멋지다는 말을 차마 다 못한 것 같아서 안타깝습니다"라고 슬픔을 보였다.

서태지는 "부디 좋은 곳에서 그리고 모두의 마음속에서 영원히 노래해주세요"라고 기원했다.

앞서 서태지는 엠넷의 '슈퍼스타K6' 방송에 출연해 신해철의 쾌유를 기원하며 눈물을 보였다. 그는 신해철이 입원한 서울아산병원을 찾아 병문안하기도 했다.

한편 신해철의 장례는 5일장으로 치러지며 발인은 오는 31일 오전 9시다.
  • 서태지 “신해철은 내게 산과 같은 존재” 추도문
    • 입력 2014-10-28 10:13:59
    • 수정2014-10-28 10:14:26
    연합뉴스
가수 서태지가 27일 세상을 떠난 가수 신해철에 대해 "그는 음악인으로서 저에게 커다란 산과 같은 존재였다"고 추도했다.

서태지는 28일 오전 소속사 서태지 컴퍼니 홈페이지에 올린 추도문을 통해 "그는 순수한 영혼과 진실된 의지로 우리를 일깨워준 진짜 음악인이었다.

아무 말하지 않아도 조용히 다가와 어깨를 다독여 주던 맘 좋고 따뜻한 형이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많은 분이 신해철이라는 커다란 이름을, 우리의 젊은 날에 많은 추억과 아름다운 음악을 선물해준 그 멋진 이름을 기억해주실 겁니다"라며 "항상 최고의 음악 들려주어 고맙다는 그래서 형이 너무 멋지다는 말을 차마 다 못한 것 같아서 안타깝습니다"라고 슬픔을 보였다.

서태지는 "부디 좋은 곳에서 그리고 모두의 마음속에서 영원히 노래해주세요"라고 기원했다.

앞서 서태지는 엠넷의 '슈퍼스타K6' 방송에 출연해 신해철의 쾌유를 기원하며 눈물을 보였다. 그는 신해철이 입원한 서울아산병원을 찾아 병문안하기도 했다.

한편 신해철의 장례는 5일장으로 치러지며 발인은 오는 31일 오전 9시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