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기아, “팀 리빌딩 적임자” 김기태 감독 선임
입력 2014.10.28 (11:02) 수정 2014.10.28 (13:30) 연합뉴스
프로야구 KIA 타이거즈가 김기태(45) 전 LG 트윈스 감독을 제8대 사령탑으로 선임했다.

KIA는 28일 "김기태 감독과 계약기간 3년, 계약금 2억5천만원, 연봉 2억5천만원 총 10억원의 조건에 계약했다"고 밝혔다.

KIA는 "'형님 리더십'을 통해 소통과 신뢰를 바탕으로 젊은 선수들을 육성하는 데 검증이 된 김기태 감독이 팀 리빌딩과 융합을 위한 적임자로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김기태 신임감독은 이날 계약을 마치고 "현재 팀이 가장 필요로 하는 것이 무엇인지 알고 있다"며 "올해 마무리 훈련과 내년 전지훈련을 통해 팀의 색깔을 바꿔 놓는데 모든 힘을 쏟겠다"고 밝혔다.

이어 "팀 리빌딩에 주력하면서도 팬들의 기대에 어긋나지 않는 성적을 올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각오를 전했다.

"팀 리빌딩은 젊은 선수로 사람만 바뀐다고 되는 것은 아닌 것 같다"는 게 김 신임감독의 생각이다. 그는 "선수를 비롯해 코칭스태프의 마인드 역시 변화와 혁신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KIA는 지난 19일 선동열 전 감독과 2년 재계약을 했으나, 선 감독의 재계약 해지를 원하는 팬들의 요청이 거세졌고 선 감독이 25일 자진사퇴하면서 새 사령탑 후보를 물색했다.

김 신임감독은 KIA와 전신 해태 타이거즈에서 뛴 적은 없으나 광주 출신이다.

KIA는 선수들과 소통에 능하고 2012년 LG 트윈스 사령탑에 올라 2013년 LG를 11년 만에 포스트시즌에 올려놓은 김 감독을 새 사령탑으로 선정했다.

현재 광주에 머무는 김 신임감독은 선수단 현황 파악과 코칭스태프 인선 등 국내 일정을 마무리한 후 선수들이 훈련하는 일본 미야자키 휴가시의 마무리캠프에 합류할 예정이다.

취임식은 김 감독의 뜻에 따라 마무리훈련을 마친 이후 할 계획이다.
  • 기아, “팀 리빌딩 적임자” 김기태 감독 선임
    • 입력 2014-10-28 11:02:30
    • 수정2014-10-28 13:30:42
    연합뉴스
프로야구 KIA 타이거즈가 김기태(45) 전 LG 트윈스 감독을 제8대 사령탑으로 선임했다.

KIA는 28일 "김기태 감독과 계약기간 3년, 계약금 2억5천만원, 연봉 2억5천만원 총 10억원의 조건에 계약했다"고 밝혔다.

KIA는 "'형님 리더십'을 통해 소통과 신뢰를 바탕으로 젊은 선수들을 육성하는 데 검증이 된 김기태 감독이 팀 리빌딩과 융합을 위한 적임자로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김기태 신임감독은 이날 계약을 마치고 "현재 팀이 가장 필요로 하는 것이 무엇인지 알고 있다"며 "올해 마무리 훈련과 내년 전지훈련을 통해 팀의 색깔을 바꿔 놓는데 모든 힘을 쏟겠다"고 밝혔다.

이어 "팀 리빌딩에 주력하면서도 팬들의 기대에 어긋나지 않는 성적을 올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각오를 전했다.

"팀 리빌딩은 젊은 선수로 사람만 바뀐다고 되는 것은 아닌 것 같다"는 게 김 신임감독의 생각이다. 그는 "선수를 비롯해 코칭스태프의 마인드 역시 변화와 혁신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KIA는 지난 19일 선동열 전 감독과 2년 재계약을 했으나, 선 감독의 재계약 해지를 원하는 팬들의 요청이 거세졌고 선 감독이 25일 자진사퇴하면서 새 사령탑 후보를 물색했다.

김 신임감독은 KIA와 전신 해태 타이거즈에서 뛴 적은 없으나 광주 출신이다.

KIA는 선수들과 소통에 능하고 2012년 LG 트윈스 사령탑에 올라 2013년 LG를 11년 만에 포스트시즌에 올려놓은 김 감독을 새 사령탑으로 선정했다.

현재 광주에 머무는 김 신임감독은 선수단 현황 파악과 코칭스태프 인선 등 국내 일정을 마무리한 후 선수들이 훈련하는 일본 미야자키 휴가시의 마무리캠프에 합류할 예정이다.

취임식은 김 감독의 뜻에 따라 마무리훈련을 마친 이후 할 계획이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