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가장 오래된 ‘한국인의 얼굴’ 공개
입력 2014.10.28 (12:31) 수정 2014.10.28 (12:56)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국립중앙박물관이 일제가 수집한 문화재들을 공개했습니다.

이 중에는 지금까지 발굴된 것 중 가장 오래된 한국인 얼굴의 원형이라 할 수 있는 얼굴 모양 가면 1쌍도 처음으로 공개됐습니다.

노태영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길고 갸름한 얼굴형에 앞으로 툭 튀어나온 턱.

눈꼬리는 쭉 찢어졌고 광대뼈까지 튀어나와 전체적인 인상은 매우 강렬합니다.

2-3세기 부여에서 만든 금동 가면, 말이나 무기 등에 부착한 장식품으로 추정됩니다.

울산 반구대 암각화 등과는 달리 눈코입은 물론 귀고리를 건 흔적까지 완벽히 남아 있어, 현존하는 가장 오래된 한국인의 얼굴로 추정됩니다.

삼국지 위지 동이전에 한국인의 특징으로 언급한 상투의 모습까지 정확히 표현돼 있습니다.

<인터뷰> 이태희(학예사) : "얼굴상이 나타나는 경우는 종종 볼 수 있었지만 지금처럼 가면의 형태로 볼 수 있는 유적으로는 부여의 금동 가면이 처음이지 않을까.."

금동 가면은 국립중앙박물관이 보관 중이던 일제시대 조선총독부박물관 유물 중에서 발견됐습니다.

일제가 만주 등을 다니며 수집한 유물 중에 하나입니다.

<인터뷰> 김영나(관장) : "조선인보다 일본인이 굉장히 더 근대화되고 앞섰기 때문에 그것을 우리가 배워야 하는 그런 목적으로 작품들을 수집한 겁니다."

국립중앙박물관은 유물을 공개하면서 일제의 수집 의도 등을 분석하는 국제학술대회도 열 계획입니다.

KBS 뉴스 노태영입니다.
  • 가장 오래된 ‘한국인의 얼굴’ 공개
    • 입력 2014-10-28 12:32:06
    • 수정2014-10-28 12:56:25
    뉴스 12
<앵커 멘트>

국립중앙박물관이 일제가 수집한 문화재들을 공개했습니다.

이 중에는 지금까지 발굴된 것 중 가장 오래된 한국인 얼굴의 원형이라 할 수 있는 얼굴 모양 가면 1쌍도 처음으로 공개됐습니다.

노태영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길고 갸름한 얼굴형에 앞으로 툭 튀어나온 턱.

눈꼬리는 쭉 찢어졌고 광대뼈까지 튀어나와 전체적인 인상은 매우 강렬합니다.

2-3세기 부여에서 만든 금동 가면, 말이나 무기 등에 부착한 장식품으로 추정됩니다.

울산 반구대 암각화 등과는 달리 눈코입은 물론 귀고리를 건 흔적까지 완벽히 남아 있어, 현존하는 가장 오래된 한국인의 얼굴로 추정됩니다.

삼국지 위지 동이전에 한국인의 특징으로 언급한 상투의 모습까지 정확히 표현돼 있습니다.

<인터뷰> 이태희(학예사) : "얼굴상이 나타나는 경우는 종종 볼 수 있었지만 지금처럼 가면의 형태로 볼 수 있는 유적으로는 부여의 금동 가면이 처음이지 않을까.."

금동 가면은 국립중앙박물관이 보관 중이던 일제시대 조선총독부박물관 유물 중에서 발견됐습니다.

일제가 만주 등을 다니며 수집한 유물 중에 하나입니다.

<인터뷰> 김영나(관장) : "조선인보다 일본인이 굉장히 더 근대화되고 앞섰기 때문에 그것을 우리가 배워야 하는 그런 목적으로 작품들을 수집한 겁니다."

국립중앙박물관은 유물을 공개하면서 일제의 수집 의도 등을 분석하는 국제학술대회도 열 계획입니다.

KBS 뉴스 노태영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