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인천공항세관, 우표 크기 신종 마약 밀반입 첫 적발
입력 2014.10.28 (14:00) 경제
우표만한 크기로 입안에서 녹여 먹는 신종 마약이 공항 세관에서 처음으로 적발됐습니다

인천공항세관은 33살 신 모 씨와 미국인 영어 강사 S씨를 마약류관리법 위반 혐의로 불구속입건했습니다.

신 씨는 지난 9월, 우표 크기만한 종이 마약 등 4가지 마약을 미국에서 특송화물을 통해 밀반입하려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영어 강사 S씨도 지난 9월, 중국에서 분자구조 설명서와 함께 화학물질 시료인 것처럼 위장해 마약 물질을 반입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 인천공항세관, 우표 크기 신종 마약 밀반입 첫 적발
    • 입력 2014-10-28 14:00:23
    경제
우표만한 크기로 입안에서 녹여 먹는 신종 마약이 공항 세관에서 처음으로 적발됐습니다

인천공항세관은 33살 신 모 씨와 미국인 영어 강사 S씨를 마약류관리법 위반 혐의로 불구속입건했습니다.

신 씨는 지난 9월, 우표 크기만한 종이 마약 등 4가지 마약을 미국에서 특송화물을 통해 밀반입하려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영어 강사 S씨도 지난 9월, 중국에서 분자구조 설명서와 함께 화학물질 시료인 것처럼 위장해 마약 물질을 반입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