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미 94세 노인, 50년전 아동 성추행한 혐의로 피소
입력 2014.10.28 (14:40) 국제
미국의 90대 남자 노인이 50여 년 전 아동 성추행 혐의로 기소돼 법정에 섰습니다.

시카고 인근에서 초등학교 체육교사와 보이스카우트 지도자로 일한 올해 94살의 '윌리엄 브리커'가 지난 1962년과 1985년 2차례에 걸쳐 여름캠프장에서 두 소년을 성추행한 혐의로 현지시간 27일 미시간 주 트래버스시티 법원에 출두했다고 시카고 언론들이 보도했습니다.

출두 당시 브리커는 산소호흡기와 보청기에 의존한 채 휠체어를 타고 심리에 응했습니다.

요양원에서 지내온 브리커는 아동 대상 음란 행위 등 2개 혐의로 고소돼 지난달 경찰에 체포됐었습니다.

검찰은 브리커를 와이오밍 주에서 정식재판을 받도록 할 방침이지만, 변호인은 브리커가 심부전증 말기 상태로 이미 요양원에서 수감생활이나 다름없는 생활을 해왔다며, 와이오밍주 이송은 사형 선고나 다름없다고 주장했습니다.

법원은 병원 검사 결과에 따라 와이오밍주 사법 당국에 인도할 지 여부를 결정하겠다며 심리를 오는 12월로 연기했습니다.
  • 미 94세 노인, 50년전 아동 성추행한 혐의로 피소
    • 입력 2014-10-28 14:40:32
    국제
미국의 90대 남자 노인이 50여 년 전 아동 성추행 혐의로 기소돼 법정에 섰습니다.

시카고 인근에서 초등학교 체육교사와 보이스카우트 지도자로 일한 올해 94살의 '윌리엄 브리커'가 지난 1962년과 1985년 2차례에 걸쳐 여름캠프장에서 두 소년을 성추행한 혐의로 현지시간 27일 미시간 주 트래버스시티 법원에 출두했다고 시카고 언론들이 보도했습니다.

출두 당시 브리커는 산소호흡기와 보청기에 의존한 채 휠체어를 타고 심리에 응했습니다.

요양원에서 지내온 브리커는 아동 대상 음란 행위 등 2개 혐의로 고소돼 지난달 경찰에 체포됐었습니다.

검찰은 브리커를 와이오밍 주에서 정식재판을 받도록 할 방침이지만, 변호인은 브리커가 심부전증 말기 상태로 이미 요양원에서 수감생활이나 다름없는 생활을 해왔다며, 와이오밍주 이송은 사형 선고나 다름없다고 주장했습니다.

법원은 병원 검사 결과에 따라 와이오밍주 사법 당국에 인도할 지 여부를 결정하겠다며 심리를 오는 12월로 연기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