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호날두 2연패?’ FIFA-발롱도르 후보 발표
입력 2014.10.28 (14:58) 수정 2014.10.28 (22:43) 연합뉴스
'크리스티아누 호날두(포르투갈)의 수성이냐 리오넬 메시(아르헨티나)의 탈환이냐.'

세계 최고의 축구선수를 뽑는 2014 국제축구연맹(FIFA) 발롱도르(Ballon d'Or) 수상 후보 23명의 명단이 공개됐다.

FIFA는 28일(한국시간) 홈페이지를 통해 호날두, 메시, 카림 벤제마(프랑스), 가레스 베일(웨일즈), 앙헬 디마리아(아르헨티나), 네이마르(부라질), 하메스 로드리게스(콜롬비아), 즐라타 이브라히모비치(스웨덴) 등 정상급 선수를 총망라한 후보들을 발표했다.

프랑스어로 '골든볼'을 뜻하는 발롱도르는 프랑스 축구전문지 '프랑스풋볼'이 1956년부터 시상한 세계 최고 권위의 상으로 2010년부터는 FIFA와 프랑스풋볼이 함께 'FIFA-발롱도르'라는 이름으로 수상자를 선정하고 있다.

이번 FIFA 발롱도르의 최대 관심사는 지난해 수상자인 호날두의 2연패 여부다.

지난 2008년 발롱도르와 FIFA 올해의 선수를 모두 휩쓴 호날두는 2010년부터 2012년까지 4년 연속 메시에게 '왕좌'를 내주다가 지난해 힘겹게 자리를 되찾았다.

올해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8경기에서 16득점을 기록, 경기당 2골을 퍼붓는 경이로운 득점력을 과시하는 만큼 호날두로서는 최근 주춤하고 있는 메시를 꺾을 가능성이 크다.

FIFA는 각국 대표팀 감독과 주장 등의 투표를 통해 오는 12월 1일 최종후보 3명의 명단을 발표하고, 2015년 1월 12일 스위스 취리히의 콩그레스하우스에서 최종 수상자를 발표한다.

한편, FIFA는 '올해의 감독' 후보 10명도 함께 공개했다.

2014 브라질 월드컵에서 독일 축구대표팀의 우승을 이끈 요하힘 뢰브 감독을 필두로 레알 마드리드(스페인)의 카를로 안첼로티 감독, 첼시(잉글랜드)의 조제 모리뉴 감독, 아르헨티나 대표팀을 이끌었던 알레한드로 사베야 감독 등이 이름을 올렸다.

◇ 2014 FIFA-발롱도르 후보 23명 명단

가레스 베일(웨일스), 카림 벤제마(프랑스), 세르히오 라모스, 안드레스 이니에스타, 디에고 코스타(이상 스페인), 에덴 아자르, 티보 쿠르투아(이상 벨기에) 크리스티아누 호날두(포르투갈), 앙헬 디 마리아(아르헨티나), 바스티안 슈바인슈타이거, 토마스 뮐러, 마누엘 노이어, 필리프 람, 토니 크로스, 마리오 괴체(이상 독일) 즐라탄 이브라히모비치(스웨덴), 하비에르 마스체라노, 리오넬 메시(이상 아르헨티나), 네이마르(브라질), 폴 포그바(프랑스), 아르연 로번(네덜란드), 하메스 로드리게스(콜롬비아), 야야 투레(코트디부아르)

◇ 2014 FIFA 올해의 감독 후보 10명 명단

카를로 안첼로티(이탈리아·레알 마드리드), 안토니오 콩테(이탈리아·유벤투스·이탈리아 대표팀), 펩 과르디올라(스페인·바이에른 뮌헨), 위르겐 클린스만(독일·미국대표팀), 요아힘 뢰브(독일·독일 대표팀), 조제 모리뉴(포르투갈·첼시), 마누엘 페예그리니(칠레·맨체스터시티), 알레한드로 사볘야(아르헨티나·전 아르헨티나 대표팀), 디에고 시메오네(아르헨티나·아틀레이코 마드리드), 루이스 판할(네덜란드·네덜란드 대표팀·맨체스터 유나이티드)
  • ‘호날두 2연패?’ FIFA-발롱도르 후보 발표
    • 입력 2014-10-28 14:58:44
    • 수정2014-10-28 22:43:55
    연합뉴스
'크리스티아누 호날두(포르투갈)의 수성이냐 리오넬 메시(아르헨티나)의 탈환이냐.'

세계 최고의 축구선수를 뽑는 2014 국제축구연맹(FIFA) 발롱도르(Ballon d'Or) 수상 후보 23명의 명단이 공개됐다.

FIFA는 28일(한국시간) 홈페이지를 통해 호날두, 메시, 카림 벤제마(프랑스), 가레스 베일(웨일즈), 앙헬 디마리아(아르헨티나), 네이마르(부라질), 하메스 로드리게스(콜롬비아), 즐라타 이브라히모비치(스웨덴) 등 정상급 선수를 총망라한 후보들을 발표했다.

프랑스어로 '골든볼'을 뜻하는 발롱도르는 프랑스 축구전문지 '프랑스풋볼'이 1956년부터 시상한 세계 최고 권위의 상으로 2010년부터는 FIFA와 프랑스풋볼이 함께 'FIFA-발롱도르'라는 이름으로 수상자를 선정하고 있다.

이번 FIFA 발롱도르의 최대 관심사는 지난해 수상자인 호날두의 2연패 여부다.

지난 2008년 발롱도르와 FIFA 올해의 선수를 모두 휩쓴 호날두는 2010년부터 2012년까지 4년 연속 메시에게 '왕좌'를 내주다가 지난해 힘겹게 자리를 되찾았다.

올해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8경기에서 16득점을 기록, 경기당 2골을 퍼붓는 경이로운 득점력을 과시하는 만큼 호날두로서는 최근 주춤하고 있는 메시를 꺾을 가능성이 크다.

FIFA는 각국 대표팀 감독과 주장 등의 투표를 통해 오는 12월 1일 최종후보 3명의 명단을 발표하고, 2015년 1월 12일 스위스 취리히의 콩그레스하우스에서 최종 수상자를 발표한다.

한편, FIFA는 '올해의 감독' 후보 10명도 함께 공개했다.

2014 브라질 월드컵에서 독일 축구대표팀의 우승을 이끈 요하힘 뢰브 감독을 필두로 레알 마드리드(스페인)의 카를로 안첼로티 감독, 첼시(잉글랜드)의 조제 모리뉴 감독, 아르헨티나 대표팀을 이끌었던 알레한드로 사베야 감독 등이 이름을 올렸다.

◇ 2014 FIFA-발롱도르 후보 23명 명단

가레스 베일(웨일스), 카림 벤제마(프랑스), 세르히오 라모스, 안드레스 이니에스타, 디에고 코스타(이상 스페인), 에덴 아자르, 티보 쿠르투아(이상 벨기에) 크리스티아누 호날두(포르투갈), 앙헬 디 마리아(아르헨티나), 바스티안 슈바인슈타이거, 토마스 뮐러, 마누엘 노이어, 필리프 람, 토니 크로스, 마리오 괴체(이상 독일) 즐라탄 이브라히모비치(스웨덴), 하비에르 마스체라노, 리오넬 메시(이상 아르헨티나), 네이마르(브라질), 폴 포그바(프랑스), 아르연 로번(네덜란드), 하메스 로드리게스(콜롬비아), 야야 투레(코트디부아르)

◇ 2014 FIFA 올해의 감독 후보 10명 명단

카를로 안첼로티(이탈리아·레알 마드리드), 안토니오 콩테(이탈리아·유벤투스·이탈리아 대표팀), 펩 과르디올라(스페인·바이에른 뮌헨), 위르겐 클린스만(독일·미국대표팀), 요아힘 뢰브(독일·독일 대표팀), 조제 모리뉴(포르투갈·첼시), 마누엘 페예그리니(칠레·맨체스터시티), 알레한드로 사볘야(아르헨티나·전 아르헨티나 대표팀), 디에고 시메오네(아르헨티나·아틀레이코 마드리드), 루이스 판할(네덜란드·네덜란드 대표팀·맨체스터 유나이티드)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